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WHO "코로나19로 한 달에 444조원 경제적 손실"

송고시간2020-08-14 02:45

댓글

"러시아의 백신 판단하기엔 정보 불충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진=WH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1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전 세계가 한 달에 400조원 이상의 피해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국제통화기금(IMF) 통계를 인용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전 세계 경제가 한 달에 3천750억 달러(약 444조2천억원)의 피해를 보고 있다"며 "2년간 누적 손실은 12조 달러가 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는 이미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해 수조 달러를 지출했다"며 "주요 20개국(G20)만 해도 경기 부양책으로 10조 달러 이상을 동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세계가 투자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경기 부양책은 WHO가 주도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체'(ACT-Accelerator)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ACT-Accelerator와 그 일환인 글로벌 백신 공급 메커니즘 '코백스'(COVAX)에 대한 지원을 촉구하며 "9개의 백신 후보가 이미 코백스 포트폴리오에 포함돼 있고 임상 2상 또는 3상 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WHO가 주관해 지난 4월 출범시킨 ACT-Accelerator는 공공과 민간 부문을 결합해 진단 기기나 치료제, 백신 같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도구 개발과 생산, 그리고 이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돕는 역할을 한다.

이와 함께 WHO는 최근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등록했다고 밝힌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에 대해 판단하기에는 정보가 충분치 않다고 밝혔다.

브루스 에일워드 WHO 사무총장 선임 고문은 "(스푸트니크 V에 대한) 추가 정보를 얻고 그 제품의 상태, 시행된 임상 시험, 다음 단계가 무엇이 될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러시아와 대화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