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부겸 "주춤하면 더 큰 위험…개혁법안 더 자신있게 해야"

송고시간2020-08-14 08:23

댓글

"통합당 조금씩 달라지는 중…민주당 정신 바짝 차려야"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당 대표 후보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당 대표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김부겸 후보는 14일 당 지지율 하락에 대해 "국민의 경고등으로 여기고 성찰할 시기지만, 일희일비해서도 안 된다"며 "개혁법안은 더 자신감을 갖고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에 올린 '지지율 역전의 원인과 대안'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여기서 주춤거리면 더 큰 위험에 빠진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제 더욱 철저하게 민생을 챙기는 정책 정당의 면모를 보여줘야 한다. 부동산 정책, 경제 정책,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복지정책을 선도해야 한다. 그것이 위기를 극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 수도권 부동산 불안정 ▲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 ▲ 청년 실업 심화 ▲ 젠더 이슈 대처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수요 억제책과 대규모 공급책을 내놨고 장기적으로 분명 성과가 있을 것이다. 지금 당장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정책을 뒤틀면 더 위험하다"며 현 정책 기조 유지를 주문했다.

이와 함께 지지율 해법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검토, 지방의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초광역 상생 경제권 도입, 민주당 선출직 후보 대상 성인지 감수성 교육 의무 이수제 등을 제안했다.

또한 당 대표가 되면 정부와 중앙당, 지방정부, 광역시도당이 참여하는 현장 당정협의회를 주 1회 이상 개최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그간 민주당이 잘했다기보다 미래통합당이 너무 못했기에 받아온 반사이익이 있다. 그러나 (통합당은) 김종인 대표 체제에서 조금씩 달라지는 모습을 보인다. 중도층 국민이 이에 대한 기대감을 표한 것"이라며 "민주당이 정말 정신 바짝 차려야 될 때가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