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내수 개선흐름 지속…수출·생산 부진은 다소 완화"(종합)

송고시간2020-08-14 10:51

댓글

기재부 '최근 경제동향' 8월호…"코로나·장마로 불확실성 지속"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정부가 최근 우리 경제에 대해 내수 개선 흐름이 이어지고 수출·생산 부진이 다소 완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8월호)'에서 "최근 우리경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마 등에 따른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으나, 내수 관련 지표의 개선 흐름이 이어지고 수출·생산 부진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6월에 "실물경제 하방 위험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으나, 수출·생산 하락세가 이어지자 7월에 이어 8월에도 "실물 경제의 불확실성"을 언급했다.

김영훈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날씨 요인이 우리 경제에 조금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으나 아직 가시화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폭우와 장마가 길어지면서 경제 전반에 불확실성을 조금 높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기재부는 "대외적으로는 금융 시장의 안정적 흐름과 주요국 실물지표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전세계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주요국 간 갈등 고조 등에 따른 글로벌 경기회복 지연 우려가 여전하다"고 평가했다.

기재부, 그린북 발간
기재부, 그린북 발간

[연합뉴스 자료사진]

7월 소비 관련 속보치를 보면 개선 흐름이 이어졌다.

카드 국내 승인액은 1년 전보다 4.8% 증가했다. 코로나19 타격이 컸던 3월(-4.3%), 4월(-5.7%) 두 달 연속 감소했다가 5월(5.3%) 증가로 전환한 뒤 6월(9.3%)에 이어 석달째 증가세를 나타냈다.

온라인 매출액은 22.2% 늘었다.

할인점 매출액은 6.2% 감소했으나 5월(-9.3%), 6월(-7.1%)에 이어 감소폭이 계속 줄고 있다.

다만, 지난 5월까지 6개월 연속 마이너스였다가 6월(0.4%)에 증가로 돌아섰던 백화점 매출액 증감률은 7월(-2.9%)에 다시 감소를 나타냈다.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도 11.7% 늘긴 했으나 개별소비세 인하폭 축소로 인해 6월(44.9%)보다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한국을 찾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도 97.9% 감소했다.

소비자심리지수(CSI)는 84.2로, 여전히 기준선인 100을 크게 밑돌고 있다. 다만 80대 중반선까지 회복하며 다달이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기재부는 "7월 소매판매의 경우 소비심리 개선 등은 긍정적 요인으로,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 증가폭 축소, 백화점 매출액 감소 등은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했다.

김영훈 과장은 "카드 국내 승인액 증가폭이 줄긴 했지만 5∼7월이 3∼4월보다 확실히 좋아진 상황이고 이런 추세를 이어가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추세는 현재까지는 그렇게 나쁘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6월에는 전월 대비로 소비뿐 아니라 생산과 지출 측면의 다른 모든 주요 지표들도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은 7.2%, 서비스업 생산은 2.2% 증가하며, 전산업 생산이 전월보다 4.2% 늘었다.

설비 투자는 5.4%, 건설 투자는 0.4% 늘었다.

7월 수출은 1년 전보다 7.0% 감소했으나, 주요국 경제 정상화 등으로 감소폭은 6월(-10.9%)보다 축소됐다.

기업 심리를 보여주는 제조업 BSI(기업경기실사지수)는 7월 실적(57)과 8월 전망(57) 모두 전월보다 상승했다.

6월 경기동행지수,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한 달 전보다 각각 0.2포인트, 0.4포인트 상승했다.

7월 국내 금융시장은 외국인 주식투자 순매수 전환 등으로 주가가 오르고 환율은 하락했으며 국고채 금리는 하락했다.

7월 주택시장은 전월 대비 매매가격 상승폭(0.61%)이 6월(0.41%)보다 커졌고, 전세가격 상승폭(0.32%)도 6월(0.26%)보다 확대됐다.

기재부는 "하반기 확실한 경기 반등을 위해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3차 추경 신속 집행, 한국판 뉴딜 추진 가속화 등 전방위적인 정책 대응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