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갤노트20 사전예약량 갤노트10의 90% 수준…자급제 비중↑"

송고시간2020-08-14 12:01

댓글
'갤럭시 노트 20' 사전 예약 첫날
'갤럭시 노트 20' 사전 예약 첫날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20' 사전 예약 첫날인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숍에서 시민들이 기기를 체험하고 있다. 2020.8.7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의 사전예약 판매량이 동일 기간 기준으로 전작 갤럭시노트10의 90%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이동통신업계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7일부터 13일까지 7일간 진행한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판매 결과 전작인 갤럭시노트10의 동일 기간 대비 약 90%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에 출시한 갤럭시노트9와 동일 기간 기준으로 비교하면 약 1.6배 많은 수준이다.

갤럭시노트10은 사전 판매량이 약 130만대에 달해 갤럭시 플래그십 예약 판매량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당시에는 이통사의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심화함에 따라 불법보조금 '대란'을 기대하는 소비자가 사전예약에 몰렸고, 예약 판매 기간도 11일에 달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와 이통사의 보조금 경쟁이 줄어듦에도 전작의 90% 사전 예약량을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것"이라고 전했다.

모델 별로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가 65%, 갤럭시노트20이 35%의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이번 사전예약 판매에서는 자급제 물량의 비중이 기존 10% 수준에서 10% 중반대로 전작 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예약 판매된 모델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미스틱 브론즈 색상이다. 이 모델은 삼성전자 홈페이지, 쿠팡 등 자급제 채널에서 출시 첫날 '완판'되기도 했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