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도부는 거리두지만…野 수도이전 반대 목소리 커진다

송고시간2020-08-14 16:08

댓글

잇따라 관련 토론회 개최…이석연 "헌법에 대한 도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으로 행정수도 이전 논란이 주춤해진 가운데 미래통합당이 수도 이전에 반대 목소리를 내며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죄고 나섰다.

통합당 박성중 의원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문재인 정권의 수도 서울 이전 과연 타당한가'라는 제목으로 토론회를 열었다.

지난 12일 이재오 전 의원이 상임대표를 맡은 수도이전반대범국민투쟁본부가 국회에서 수도 이전 반대 세미나를 개최한 지 이틀만에 비슷한 취지의 행사가 열린 것이다.

2004년 행정수도 이전은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을 받아낸 이석연 변호사는 기조 발제에서 "수도를 이전하려면 헌법을 개정해야 한다. 특별법을 만들어 수도를 이전하겠다는 것은 헌법에 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 서울시당위원장인 정양석 전 의원 등 많은 서울 지역 당협위원회 관계자가 참석해 힘을 보탰다.

다만 당 지도부는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식화하기보다 절차상 문제를 지적하는 정도로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수도 이전은 다시 하려면 대선이나 총선 공약에 넣어서 국민 판단을 받든지 최소한 대통령이 국회에 오셔서 연설하는 과정에서 그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최 측이 배포한 토론회 자료집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축사하기로 돼 있었으나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에 이어 이날도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수도서울이전' 과연 타당한가 토론회
'수도서울이전' 과연 타당한가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권의 '수도 서울 이전' 과연 타당한가?에서 이석연 전 법제처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2020.8.14 zjin@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