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만 사회단체 "'위안부'가 아닌 '군 성노예'로 바로잡아야"

송고시간2020-08-14 16:19

댓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대만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하 기림의 날) 행사에서 '위안부'가 아닌 '군 성노예'로 용어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2003년과 2004년 한국의 집회에 참석한 대만의 '위안부' 할머니
2003년과 2004년 한국의 집회에 참석한 대만의 '위안부' 할머니

[촬영 김철문]

대만여성구조기금회는 이날 타이베이 소재 대만 최초의 일본군 위안부 기념관인 '할머니의 집(阿嬤家)-평화와 여성 인권관'에서 '역사는 말살될 수 없다. 진상이 잊혀져서는 안 된다'라는 주제로 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아마자(할머니의 집)-평화와 여성 인권관
아마자(할머니의 집)-평화와 여성 인권관

[촬영 김철문]

이 자리에는 판윈(范雲) 민진당 입법위원(국회의원), 유메이뉘(游美女) 전 입법위원, 지후리룽(紀惠容) 국가인권위원회 위원 등 인권단체 및 기구의 책임자들이 참석했다.

일본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을 채우는 참석자
일본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을 채우는 참석자

[촬영 김철문]

기금회는 중·고등학교 교과 과정과 교과서에 사용되고 있는 '위안부'라는 단어를 '위안부-군 성노예'라고 수정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에도 제도적으로 박해받은 여성들에 대한 사과와 배상 등을 촉구했다.

대만 기림의 날 행사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사과 및 배상을 요구하는 참석자들
대만 기림의 날 행사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사과 및 배상을 요구하는 참석자들

[촬영 김철문]

유메이뉘 전 입법위원은 "위안부 명칭을 바로 잡아야 사람들이 더는 '자원해서 갔다'는 오해를 하지 않고 이들이 원한 것이 아니라는 역사적 사실을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단체 산하인 할머니의 집을 국가인권박물관 산하로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두잉추(杜瑛秋) 집행장은 대만에 '위안부' 할머니로 알려진 59명 중 2분 만이 현재 생존해 계신다면서 80대인 고령에도 불구하고 일상생활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기금회는 시민들이 함께 완성한 '할머니의 얼굴-합동 예술 작품'을 처음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시민들이 함께 완성한 '할머니의 얼굴-합동 예술 작품'
시민들이 함께 완성한 '할머니의 얼굴-합동 예술 작품'

[촬영 김철문]

이날 행사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고려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 및 발열 체크를 한 뒤 입장했다.

한편 이날 행사를 마친 할머니의 집은 오는 11월 10일로 폐관하게 된다.

기금회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입장료 수입의 감소와 임대 계약의 만료로 잠시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타이베이시와 문화부의 협조로 다른 장소로 옮겨 새롭게 출발할 것이라고 전하면서 시민들이 대만 위안부의 역사적 사실에 대한 인식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절대 중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름 모를 '위안부' 등을 형상화한 기념물인 '갈대의 노래'
이름 모를 '위안부' 등을 형상화한 기념물인 '갈대의 노래'

[촬영 김철문]

jinbi1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