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합 "부관참시의 정치…박정희도 파묘할 기세"

송고시간2020-08-14 16:16

댓글

與 '현충원 내 친일행위자 이장' 추진에 비판 쏟아내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은 14일 더불어민주당이 친일행위자 묘를 국립현충원에서 이장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나선 데 대해 "부관참시의 정치"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민주당이 추진하는 이른바 '친일파 파묘법'(국립묘지법 개정안)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모든 사람은 공과가 있다"며 "하물며 과실이 있다 하더라도 무덤을 파내고 모욕을 주는 보복의 정치는 반인륜적"이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민주당이 편 가르기와 법만능주의에서 헤어나질 못하고 있다"면서 "시대착오적인 부관참시의 정치를 하려면, 민주당은 더이상 국민통합은 입에 올리지 말라"고 요구했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백선엽 장군이 대전현충원에 안장된 지 한 달도 안 된 시점에 여당이 백 장군 등을 타깃으로 한 파묘 입법 절차에 돌입한 것"이라며 "여당 의원들의 강경발언을 보면 박정희 전 대통령도 파묘할 기세"라고 주장했다.

상훈법·국립묘지법 공청회에 전시된 고 백선엽 장군 묘지 모형
상훈법·국립묘지법 공청회에 전시된 고 백선엽 장군 묘지 모형

지난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운암김성숙선생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송영길,안민석,이상민 의원실 등 공동주최로 열린 '상훈법·국립묘지법 개정을 위한 국회 공청회'에 고 백선엽 장군 등 친일파 묘비 모형들이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국민은 민주당과 이 정부 내각에 젊은 시절 주체사상에 심취해 수백만이 죽고 다친 6·25를 일으킨 김일성을 유일신처럼 찬양하며 대한민국 정체성을 부인하던 인사들이 많다는 사실을 잘 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공직에 진출할 기회를 주고, 나라를 통치할 기회까지 주셨다"며 "민주당 논리대로라면 그 인사들도 나라를 위해 아무리 목숨 바쳐 헌신 봉사해도 국립묘지에 못 간다. 청년 시절 허물이 있다고 무덤을 파내나. 신중하라"고 촉구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