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합 '재해 추경' 압박…민주 "일단 예비비로"

송고시간2020-08-14 17:36

댓글

"兆단위 피해복구에 필요" vs "정쟁 위한 탁상공론"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유미 기자 = 미래통합당은 14일 수해 복구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4차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고 정부·여당을 거듭 압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수해액을 5천억원으로 추산하는데, 현지를 가보니 조 단위는 넘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4차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을 방문해서 "피해 농가들의 농작물 생산이 복구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라며 "이른 시일 내 4차 추경을 해서 복구에 최선을 꾀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승재 당 소상공인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수해로 전국 30개 전통시장이 피해를 봤고, 하동 화개장터와 구례 오일장은 상가 전체가 물에 잠겼다"며 추경 편성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4차 추경에 유보적이다. 추경이 필요한지 정부와 머리를 맞댔지만, 현재로선 예비비를 재난 복구에 신속하게 투입하면 충분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러면서 통합당의 4차 추경 압박을 '정치 공세'로 규정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일단 예비비로 대응이 가능하다. 추경 가능성을 닫은 것은 아니지만, 추후 판단할 문제"라며 "김종인 위원장의 추경 관련 발언은 정쟁을 위한 탁상공론"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당 일각과 일부 군소정당에서도 4차 추경 요구 목소리가 여전히 나오고 있다.

민주당 당권주자인 김부겸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선제적 대응이 중요한 국면이 또 다가오고 있다"며 "4차 추경에 대한 논의를 당장 시작하자"고 촉구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피해 복구와 기후재난 예방까지 고려한 4차 추경 편성을 적극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해 복구 작전 나선 군장병들
수해 복구 작전 나선 군장병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