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남 '골드트레인' 관련 충남 태안 코로나19 확진 4명으로 늘어

송고시간2020-08-14 16:58

댓글

30대 여성 추가 확진…초기 유입경로 골드트레인 관련 확인

용인 수지서 사흘새 학생 등 다수 코로나 확진판정…지역사회 비상 (CG)
용인 수지서 사흘새 학생 등 다수 코로나 확진판정…지역사회 비상 (CG)

[연합뉴스TV 제공]

(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서울 강남구 금 투자 전문기업인 '골드트레인'과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충남 태안으로 번지고 있다.

충남도는 태안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 10일 태안 2번 확진자(40대 여성)와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발열 증상을 보여 13일 검체를 채취했는데 양성으로 나왔다.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는 3명이다.

역학조사 결과 태안 2번 확진자가 두 차례 만났던 서울 확진자는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서울 강남구 소재 금 투자기업인 골드트레인 직원들을 두 차례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도 보건당국은 지역사회 바이러스 유입이 골드트레인과 관련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태안 2번 확진자와 관련된 확진자는 남편과 자녀를 포함해 모두 3명으로 늘었다.

2번 확진자의 남편이 일하는 곳으로 알려진 태안화력발전소 측은 예방적 차원에서 함께 근무했던 직원 3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young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