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기문, 광복절 전방위 '쓴소리'…"이념편향 국정운영"

송고시간2020-08-15 00:00

댓글

"백선엽 장례, 보훈가치 폄훼", "자유민주질서 흔들어선 안돼"

"그린뉴딜, 단기적 사업에 치중한 성격"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5일 "이념편향·진영중심의 국정운영으로 정부에 대한 불신이 쌓였고 이에 따른 국민적 분열과 사회적 갈등이 국력을 하나로 모으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 전 총장은 제75주년 광복절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국가 지도자들이 당장의 정치적 이득에 얽매여 이념과 진영논리에 따른 지지 세력 구축에만 집착하고 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숙고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구국의 영웅, 백선엽 장군을 떠나보내면서 정부가 보여준 태도는 보훈의 가치를 크게 폄훼시켰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평화통일로 나아가는 길을 가로막고 있는 것이 북한의 핵"이라며 "북핵불용,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한 국제공조와 평화통일이라는 목표와 원칙은 정권이 교체되고 정책 담당자가 바뀌어도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와 민주는 불가분의 관계이고 그 기본질서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며 "큰 시장, 작은 정부의 기조도 공고히 해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21대 국회가 토론과 타협이 실종됐던 20대 국회와 다를 것으로 기대했으나 실망이 크다"며 "정치의 후진성이 5년 단임의 제왕적 대통령제라는 권력 구조에서 기인하는 것이라면 당장은 아니더라도 차분한 마음으로 개헌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정부가 야심차게 발표한 그린 뉴딜은 단기적 사업에 치중한 성격이 짙다"고도 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