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주시민 하루에 6명 코로나19 확진(종합)

송고시간2020-08-14 19:30

댓글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파주시는 문산읍에 거주하는 20대 직장인 A씨(파주시 29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유행 코로나19 바이러스 그룹 (PG)
국내 유행 코로나19 바이러스 그룹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A씨는 전날 발열 증상이 나타나 파주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후 양성 판정이 나왔다.

금촌2동에 사는 60대 B(파주시 30번)씨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으로 지난 9일 예배에 참석했으며 13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파주시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오후 확진됐다.

운정1동에 거주하는 30대 회사원 C(파주시 31번)씨도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C씨는 발열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파주시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파주시보건소는 확진자들에 대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며, 가족들도 코로나19 검사를 할 예정이다.

파주시는 경기도에 확진자들의 입원 병상을 요청했으며 병원 이송 후 자택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이날 오전 금촌2동에 사는 3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 D씨(파주시 28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D씨가 근무하는 어린이집은 교사 등 직원 12명이며 지난 13일까지 41명(정원 53명)의 원생이 등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양시는 이날 오후 파주시 목동동에 거주하는 고교생과 2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E군은 지난 13일부터 발열, 기침, 두통 등의 증상을 보여 이날 오전 고양시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보건 당국은 E군이 이틀 전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시 야당동의 30대 여성 F씨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8일 오후 같은 시간대 스타벅스 야당점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파주시보건소는 E군을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했다.

또 파주시 목동동에 거주하는 20대 G씨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무증상이던 G씨는 지난 13일 고양시 일산복음병원에서 건강 검진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G씨를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했다.

보건당국은 G씨의 가족 2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자택에 대한 방역 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