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깜짝' 흑자 낸 대형항공사·LCC는 적자 확대…양극화 뚜렷

송고시간2020-08-14 18:09

댓글

LCC 4곳 모두 적자 폭 확대…매출액 80% 이상 감소

위기의 저비용항공사들
위기의 저비용항공사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의 2분기 실적이 뚜렷한 양극화를 보였다.

대형항공사(FSC)는 화물 부문의 활약으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한 반면, 저비용항공사(LCC)는 적자 폭이 늘고 매출액이 작년 2분기 대비 80% 이상 감소했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LCC는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모두 마이너스 성적표를 내놨다.

이스타항공 인수를 포기한 제주항공[089590]은 매출액이 36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5% 급감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854억원으로 작년 동기(-274억원)보다 적자 폭이 늘어났다.

티웨이항공[091810]의 2분기 매출액은 24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6.4%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485억으로 LCC 중에서 가장 적었지만 역시 작년 동기(-265억) 대비 적자가 늘었다.

진에어[272450]와 에어부산[298690]은 나란히 500억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진에어는 2분기 매출액이 23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9%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596억원으로 작년 동기(-266억)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티웨이항공 여객기
티웨이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어부산은 2분기 매출액이 23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4.8% 감소했다. 영업손실 514억원으로 1분기보다 적자가 늘었다.

반면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올해 2분기에 나란히 1천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시장 컨센서스(825억원)를 훌쩍 뛰어넘은 1천48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고, 아시아나항공도 1천151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놓으며 6분기 만에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양사 모두 여객 수요가 90%가량 급감하며 매출이 반 토막 났지만, 화물 사업 부문 매출은 작년의 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FSC와 달리 LCC는 여객 수요가 중심이다 보니 국내선 확대 외에 활로를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국내선 확대도 5∼6월 이후 본격화돼 2분기 실적에 영향을 주지는 못했고, 국내선 경쟁이 치열해지며 항공권 가격도 하락했다.

이에 제주항공이 1천58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 중이며 진에어도 1천9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하는 등 자금 조달에 나선 상태다.

또 정부의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한 만료가 임박함에 따라 티웨이항공에 이어 제주항공도 무급휴직에 돌입하며 운영 비용 절감에 힘쓰고 있다.

hee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