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호주 총리 "韓 코로나 대응 모범"…문대통령 "긴장 안늦춰"

송고시간2020-08-14 18:53

댓글

양국 정상통화…'G7 확대, 포스트코로나 국제대응 기여' 공감대

문 대통령, 호주 총리와 통화
문 대통령, 호주 총리와 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2020.8.1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하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양국 정상의 통화는 지난 4월 7일 이후 4개월 만이며 이날 통화는 모리슨 총리의 요청에 따라 35분간 진행됐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한국은 매우 성공적으로 코로나에 대응해 확진자를 차단했다"며 "선진적이고 모범적인 한국의 대응 사례를 호주도 참고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좋은 평가 감사하다"면서 "아직도 산발적인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백신 개발과 공급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에 소재한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에 호주가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고 모리스 총리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호주가 한국 기업인의 입국을 허용해 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양 정상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월 G7 회의에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양 정상은 한국과 호주가 G7 회의에 참여한다면 G7의 지역적 대표성을 높이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다양한 글로벌 현안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는 데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후보에 대한 호주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리슨 총리가 6.25 전쟁 70주년 행사 영상 메시지에서 한국의 평화를 지지해준 것에 감사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호주 정부가 계속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모리슨 총리는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 문 대통령이 호주를 방문하기를 희망한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감사를 표하며 적절한 시기에 방문을 기대한다고 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