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협파업에 전국 동네병원 33% 참여…정부 "진료차질 확인 못해"

송고시간2020-08-14 20:08

댓글

의원급 1만1천곳 휴진…'업무개시명령' 발동한 지자체 많지 않아

인천 송도국제도시 한 의원에 부착된 휴진 안내문
인천 송도국제도시 한 의원에 부착된 휴진 안내문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휴진에 들어간 14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의원에 휴진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8.14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김예나 기자 = 의료계가 14일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며 집단휴진을 한 가운데 이날 하루 의원급 의료기관의 33%가 휴진 신고를 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의 의원급 의료기관 3만3천836곳 가운데 휴진 신고를 한 의료기관은 1만1천25곳으로 파악됐다. 의원급 의료기관 전체의 32.6%에 해당하는 수치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의대 정원 확대 정책 등의 철회를 촉구하며 이날 하루 집단 휴진에 들어갔다. 의협은 동네병원을 운영하는 개원의가 주축이지만, 이날 휴진에는 대학병원 등에서 수련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와 임상강사 일부도 참여했다.

다만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과 같이 환자 생명과 직결된 필수 업무 종사자는 휴진에 참여하지 않은 데다 사전에 휴진 계획이 알려져 우려할 만한 수준의 진료 차질은 벌어지지 않았다고 정부는 판단했다.

전국 의사들 집단 휴진…총파업 궐기대회
전국 의사들 집단 휴진…총파업 궐기대회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파업 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8.14 yatoya@yna.co.kr

복지부 관계자는 "각 의료기관의 상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예정돼 있던 수술 일정을 조정한 경우는 일부 있었으나 진료에 차질을 빚은 상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의협의 집단 휴진을 앞두고 지역 내 진료기관의 휴진 비율이 30%를 웃도는 등 진료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는 각 지역 보건소가 '업무 개시 명령'을 발동하라고 지시했으나, 공개적으로 명령을 내린 부산시를 제외하고는 실제 명령이 발동된 곳은 드물었다.

복지부는 업무 개시 명령은 지방자치단체에 재량을 준 사안으로 구체적인 현황을 대외적으로 공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