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 긴급 중대본 회의…거리두기 2단계 격상 결정할 듯

송고시간2020-08-14 22:08

댓글

서울·경기, 16일부터 2단계로 상향하는 방안 유력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8.1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부가 수도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서울과 경기 지역의 방역 수위를 상향하기로 가닥을 잡고 15일 이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총리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긴급 주재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서울과 경기 지역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당초 이틀 가량 추이를 지켜보고 16일께 격상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었지만, 전파 속도와 규모가 예상보다 빠르다는 판단 아래 결정 시기를 앞당기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경기 용인 우리제일교회 등 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조짐을 보이자, 현재 방역 단계로는 확산 차단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권 교회발 집단감염 여파로 이날 신규 확진자수는 103명으로 약 4개월여 만에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15일엔 확진자수가 훨씬 더 늘 것으로 예상된다.

수·금·일요일에만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정 총리가 15일 회의를 긴급히 주재하고 방역수위 조정을 결정하기로 한 것도 이 같은 상황의 엄중함 때문이다.

회의에서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최종 결정하면 이튿날인 16일 0시부터 곧바로 실행하는 방안이 가장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