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편투표는 안된다는 트럼프, 역시 우편인 부재자투표 신청

송고시간2020-08-14 23:58

댓글

우편투표·부재자투표 본질적으로 방식 같지만 '우편투표=부정선거' 거듭 주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작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우편투표를 결사반대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부재자 우편투표를 신청했다.

워싱턴포스트는 1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플로리다주에 부재자 투표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맨해튼 트럼프 타워에서 살다가 작년 9월 주소지를 마러라고 리조트가 있는 플로리다주 팜비치로 옮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으로 각 주에서 유권자들에게 투표용지를 발송하는 우편투표 방식을 확대하자 조작될 수 있다며 거부반응을 보여왔다.

그는 그러나 부재자 투표는 괜찮다면서 이번 대선에 부재자 투표를 할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사전 신청을 통해 이뤄지는 부재자 투표 역시 우편을 이용한 것이라 우편투표와 본질적으로 차이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우체국에 대한 추가 예산 지원도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이 경기부양안에 관련 예산을 포함시켰는데 우체국을 동원해 부정선거를 하기 위해서라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다.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진다는 근거는 없으며 우편투표로 유색인종 등의 투표율이 높아져 민주당에 유리한 결과로 이어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의도일 수 있다고 미 언론들은 보도하고 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