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우체국, 46개주에 "대선 우편투표 제때 도착 못할수도" 경고

송고시간2020-08-15 06:06

댓글

플로리다 등 경합주 포함해 서한 보내…"더 많은 시간 확보해야"

미국 연방우체국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우체국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연방우체국(USPS)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우편투표와 관련, 투표용지가 제때 도착하지 않을 수 있다고 50개 주 가운데 46개 주와 워싱턴DC에 경고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USPS는 최근 이들 주에 보낸 서한에서 유권자들의 우편투표 용지가 개표 시점에 맞춰 도착한다고 보장할 수 없다면서 이 과정에 더 많은 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USPS는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주 등 올해 대선의 주요 경합주를 포함해 40개 주는 유권자에 대한 투표용지 발송과 기표가 된 용지의 송부 등에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심각한 경고를 보냈다.

다른 6개 주와 워싱턴DC는 소수의 유권자에 대해 개표가 지연될 수도 있다는 경고를 받았다.

우편투표 발송 지연이 선거권 박탈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이번 경고는 우체국이 열악한 재정 여건 속에 대대적인 조직 및 정책 개편을 거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WP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USPS 마사 존슨 대변인은 "주 및 지방 정부의 관리들은 우리의 운영 기준과 권장되는 일정을 이해하고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는 투표용지를 인쇄해 유권자에게 우편으로 발송하고 기표한 용지를 유권자가 다시 발송해 제때 선거 당국에 도착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시간을 제공하도록 경고한 것이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대선에서 우편투표가 유효하려면 선거 당일까지는 도착해야 한다.

미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016년 대선의 경우 우편투표의 약 0.25%가 너무 늦게 도착해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전화나 우편으로 사전 신청한 유권자에게만 투표용지를 보내면 부재자 우편투표,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모든 등록 유권자에게 투표용지를 보내는 것은 보편적 우편투표로 불린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보편적 우편투표를 겨냥, 코로나19 확산으로 우편투표가 늘어나면 선거 부정이 생길 수 있다며 보편적 우편투표 확대에 반대해왔다. 다만 이 같은 주장은 근거가 빈약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