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단체, 광복절 맞아 日 사죄 촉구…"응분의 대가 받을 것"

송고시간2020-08-15 07:06

댓글
남북, 뉴욕서 2020 도쿄올림픽 욱일기 사용 반대 외쳐
남북, 뉴욕서 2020 도쿄올림픽 욱일기 사용 반대 외쳐

(서울=연합뉴스) 2019년 9월 28일 미국 뉴욕 컬럼비아대학에서 열린 '2019 글로벌 평화포럼'에 참가한 남북인사가 2020 도쿄올림픽 욱일기 허용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리기호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문규현 신부,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김원웅 광복회장,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 [광복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의 민간단체가 광복절인 15일 일본의 역사 왜곡을 비난하며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다.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연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본이 조선 민족에게 저지르고 있는 죄악에 대하여 응분의 대가를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단체는 일제 강점기 위안부 할머니들이 겪은 피해와 한국인 강제 노역 현장이던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의 참상을 거론하며 "일본 당국은 반인륜적 범죄 행위들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통절하게 자각하고 더 늦기 전에 진심으로 사죄하며 성의 있게 배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이 1년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에 일제 전범기로 통하는 욱일기(旭日旗) 반입을 허용하기로 한 방침을 맹비난하며 "구접스러운 역사 왜곡 행위를 당장 중지하고 남의 땅을 넘보면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되살리느라 푼수 없이 놀아대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일본이 조선 인민에게 저지른 모든 반인륜적 범죄 행위들을 끝까지 추적 조사하여 역사에 새겨놓을 것"이라며 "진심으로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운동을 더욱 과감히 벌여나가겠다"고 예고했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