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저출산·고령화·사회 양극화 문제 해결이 조국 광복 완성"

송고시간2020-08-15 12:00

댓글

대전·세종·충남에서 광복절 경축 행사 열려

충남도 광복절 경축행사
충남도 광복절 경축행사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천안·대전·세종=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15일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경축 행사가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펼쳐졌다.

충남도는 이날 오전 10시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광복회원, 애국지사, 도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절 경축 행사를 했다.

이날 행사는 식전공연, 광복절 기념 동영상 상영, 유공자 표창, 축하 공연,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양 지사는 경축사에서 "대한민국을 위기에 빠트리고 있는 저출산, 고령화, 사회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선열들이 이루고자 한 조국 광복을 완성하는 것이자 후손에게 자랑스러운 나라를 물려주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순신 장군, 김좌진 장군, 유관순 열사, 윤봉길 의사, 이동녕 선생, 한용운 선생 등 충남 출신 위인들을 언급한 뒤 "국난 위기 극복 선봉장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충남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변화를 주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경축식에 앞서 예산 충의사를 참배하며 광복 75주년의 새 아침을 맞이했다.

대전시도 오전 10시 시청 대강당에서 제75주년 광복절 경축 행사를 열었다.

대전현충원 찾은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현충원 찾은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경축 행사는 허태정 시장을 비롯해 광복회원 등 모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사, 경축사, 축하 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경축 행사를 마친 국립대전현충원을 함께 참배하며 순국선열의 넋을 기렸다.

허태정 시장은 경축사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보훈 가족을 많이 모시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며 "1945년 광복의 기쁨을 맞이했듯 시민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대전을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시도 시청 여민실에서 광복절 경축식을 했다.

경축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 인원을 70명 수준으로 유지했다.

세종시는 경축식에 참석하지 못한 시민을 위해 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했다.

행사는 국민 의례를 시작으로 기념사, 경축사,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유나이티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단 소속의 소프라노, 바리톤, 바이올린, 피아노 중창단의 경축 공연도 약 30분간 펼쳐졌다.

j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