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류길재 전 통일부 장관 별세…합리적 보수주의자 평가

송고시간2020-08-15 13:27

댓글

박근혜 정부 첫 통일부장관·북한연구학회장 역임

류길재 전 통일부 장관
류길재 전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박근혜 정부의 첫 통일부 장관을 지낸 류길재 북한대학원대 교수가 암 투병 끝에 15일 별세했다. 향년 61세.

북한 붕괴론에 기울어 있던 박근혜 정부 내에서 나름대로 북한과의 대화·협력 필요성을 강조한 합리적 보수주의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2013년 3월부터 2년간 통일부를 이끌며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실현을 위해 노력했지만, 북한이 대화에 호응하지 않으면서 재임 기간 남북관계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박 전 대통령에게 특사 파견을 포함한 비공식 대북 접촉의 필요성을 꾸준히 건의했지만 실현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퇴임을 전후해선 주변에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는 취지로 무력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2015년 3월 장관직에서 물러난 뒤 북한대학원대 교수로 학계에 복귀했다.

그는 2016년 11월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국 참회'의 글을 통해 "정말 사죄드린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근혜 정부 국무위원으로 최순실 사태에 사과한 것은 그가 처음이었다.

국내 최대 북한연구 모임인 북한연구학회 회장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2녀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 발인은 18일 오전 7시. 문의 ☎02-3410-3151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