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복회장 "이승만, 친일파와 결탁…청산 못한 역사 계속돼"

송고시간2020-08-15 11:59

댓글

광복절 기념사…"애국가 작곡 안익태 친일자료 독일 정부로부터 입수"

기념사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0.8.1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은 광복절인 15일 이승만 전 대통령이 친일파와 결탁하면서 우리 사회가 친일 청산을 완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우리 역사의 주류가 친일이 아니라 독립이라는 것을 확인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승만은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를 폭력적으로 해체하고 친일파와 결탁했다"며 이승만 전 대통령을 직함없이 부르며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가 되었고, 청산하지 못한 역사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대표적 예로 친일 행적이 드러난 음악인 안익태가 작곡한 노래가 여전히 애국가로 쓰이는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광복회가 안익태의 친일·친나치 관련 자료를 독일 정부로부터 입수했다며 "그중에는 안익태가 베를린에서 만주국 건국 10주년 축하연주회를 지휘하는 영상이 있다. 민족 반역자가 작곡한 노래를 국가로 정한 나라는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한 나라뿐"이라고 성토했다.

또 국립현충원에 친일 군인을 비롯한 반민족 인사 69명이 안장돼 있다면서 이들의 묘 이장을 골자로 하는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서울현충원에서 가장 명당이라는 곳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섰던 자가 묻혀 있다. 해방 후 군 장성과 국방부 장관을 지낸 자"라고 했는데, 신태영 전 국방부 장관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끝으로 김 회장은 "친일 미청산은 한국사회의 기저질환이며, 반성 없는 민족 반역자를 끌어안는 것은 국민화합이 아니다"라며 "친일청산은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1965년 창립된 광복회는 국가보훈처 산하 공법단체로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보존·계승하는 사업과 민족정기 선양사업 등을 목적으로 한다.

14, 16, 17대에 걸쳐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 회장은 2019년 6월 제21대 광복회장에 취임했다.

이날 기념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에 앞서 낭독됐다.

광복절 경축식 입장하는 문 대통령과 광복회장
광복절 경축식 입장하는 문 대통령과 광복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원웅 광복회장(오른쪽)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0.8.15 cityboy@yna.co.kr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