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기계공고 연쇄감염 확산…접촉자 3명 등 8명 추가 확진(종합)

송고시간2020-08-15 14:42

댓글

학생→부모→지인 등 지역감염 증가세…최초 확진자 아리송 '긴장'

감염경로 불분명한 환자도 발생 역학조사…누계 확진자 205명

부산시 코로나19 현황…누계 205명
부산시 코로나19 현황…누계 205명

[부산시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기계공고 2학년 재학생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시작된 n차 감염이 심상치 않다.

같은 반 친구와 부모에 이어 지인 등 밀접 접촉자 3명이 추가로 확진돼 부산기계공고 관련 확진자가 9명으로 늘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15일 오후 코로나19 대응상황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오후 1시 30분 기준 부산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모두 205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 8명 중 3명은 부산기계공고 학생 확진자인 189번 환자와 같은 장소에서 일한 밀접 접촉자 1명(201번·10대 여성), 기계공고 학생 확진자(193번)의 아빠(196번) 지인 2명(200번·202번)으로 밝혀졌다.

나머지 5명은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역학조사 중인 연제구 거주 40대 남성인 198번 환자와 가족 2명(204·205번), 최근 인도에서 입국한 40대 여성(203번), 감염경로가 아직 파악되지 않은 서구 거주 30대 남성(199번)이다.

특히 부산기계공고 2학년 재학생인 189번 환자에서 시작된 감염세는 친구와 친구 부모를 거쳐 지인이나 함께 일한 동료까지 퍼지는 등 지역으로 확산하는 추세라 방역당국의 우려가 크다.

이로써 이날까지 부산기계공고 관련 확진자는 모두 9명으로 늘었다.

더 큰 문제는 부산기계공고 최초 확진자는 물론 감염원인이 여전히 아리송하다는 점이다.

부산 기계공고 코로나19 검사
부산 기계공고 코로나19 검사

[해운대구 보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역당국은 학생, 교직원 전수조사를 진행하며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재로서는 학교 내 확진자는 추가로 나오지 않았지만, 진단검사를 받은 학생 등 231명이 타시도에 거주해 아직 검사 결과를 받지 않은 상태여서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

방역당국은 부산기계공고 학생 확진자(193번)의 엄마(194번)와 아빠(196번)의 직장 접촉자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또 194번 환자가 근무하는 1차 의료기관의 밀접 접촉자 174명을 검사 중이며, 선박업체에 납품하는 기계공구업에 종사하는 196번 환자의 접촉자도 분류해 조사할 예정이다.

감염경로가 깜깜이인 북구 거주 192번 환자(70대)는 진술이 계속 번복돼 동선 추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방역당국은 말했다.

192번 환자는 현재 호흡 곤란 증상을 보여 중환자실에 입실한 상태다.

부산시 관계자는 "연휴 기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엄격히 실천하고 가급적 외출을 삼가해 달라"고 당부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