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부지방 '54일간 최장 장마' 오늘 끝…비 그치니 전국 폭염

송고시간2020-08-16 05:00

댓글
기나긴 장마가 끝나고
기나긴 장마가 끝나고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맑은 날씨를 보인 14일 부산 영도구 한 아파트에 빨래가 널려 있다. 2020.8.14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54일째 이어진 역대 최장기간 중부지방 장마가 16일로 끝난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서 북상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이날 아침까지 비가 온 후 정체전선이 북한으로 북상해 중부지방 장마가 종료되겠다고 밝혔다.

중부지방 '54일간 최장 장마' 오늘 끝…비 그치니 전국 폭염 - 2

중부지방 장마는 지난 6월 24일 시작돼 이날까지 54일간 이어졌다. 이는 앞서 최장기간인 2013년의 49일을 넘어선 기록이다.

장마가 끝나면서 무더위가 찾아온다.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다음 주까지 충청도, 강원 동해안, 남부지방과 제주도 북부는 낮 기온이 35도 내외, 그 밖의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는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겠다.

서울 전역에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주의보가 내려진다.

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아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높은 습도로 인해 체감온도가 더 높으니 건강관리에 신경을 쓰면서 축산업, 산업, 농업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장마가 끝나더라도 대기가 습하고 더워 소나기가 내리거나 기압골에 의한 비가 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