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47번 부산대 교수 "코로나 완치? 5개월 넘게 후유증"

송고시간2020-08-19 10:41

댓글

박현 교수 "코로나19 절대 가볍지 않다"

브레인 포그, 가슴 통증, 피부 변색, 만성피로 등 호소

"완치자란 표현 잘못…체계적 후유증 관리 시스템 있어야"

부산 47번 환자 페이스북 페이지
부산 47번 환자 페이스북 페이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투병기를 쓰고 있는 부산 47번 환자(박현 부산대학교 기계공학과 겸임교수)가 5개월이 넘게 각종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박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완치 이후 후유증 증상은 브레인 포그(Brain Fog), 가슴과 복부 통증, 피부 변색, 만성 피로 등 완치 이후 후유증 증상은 크게 5가지라고 설명했다.

박 씨는 "안개가 낀 듯 머리가 멍하면서 기억과 집중이 힘들어지는 브레인 포그 현상은 꽤 오랫동안 지속하고 있는 편"이라며 "뒷목부터 두통이 시작되다가 머리가 쑤시는 듯한 증상을 겪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슴과 복부 통증도 반복적으로 나타나 누워서 쉬어야 하거나 속 쓰림 증상을 겪을 때도 있다"며 "피부가 검붉은 색으로 변했던 것은 많이 나아졌지만, 요즘도 보라색으로 변하거나 점이 생기는데 이는 혈액 및 혈관 문제일 수도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시점에서 병을 가볍게 여기는 사람들에 대해 경고하기도 했다.

박씨는 "컨디션이 좋은 날은 한 시간 산책으로 체력관리를 하려고 하는데 요즘도 마스크를 안 쓰고 산책 나오는 사람들이 꽤 많다"며 "완치자라는 말에 중, 장기 후유증을 겪는 회복자들이 많다는 걸 모르고 아직도 가볍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다양한 증상이 지속해도 보건 당국과 병원에서는 후유증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일부 국가가 생존자, 회복자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반면 한국은 완치자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을 꼬집으며 퇴원 환자 관리에 대한 안일한 인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코로나19 음압 병실 (CG)
코로나19 음압 병실 (CG)

[연합뉴스TV 제공]

박 씨는 "후유증에 대해 문의하려고 질병관리본부에 전화를 걸었지만, 증상을 듣지도 않은 채 집에서 휴식을 취하라는 말만 해 줬다"며 "병원에서도 기력이 떨어진 데다 독한 약을 많이 사용해서 그러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말만 들었다"고 밝혔다.

박씨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회복자 2분이 연락을 주셨다"며 "저와 아주 비슷한 후유증을 겪고 계셨고 질병관리본부에서도 아무런 정보나 도움을 못 받는 상황에서 저의 페이지를 찾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체계적인 후유증 관리를 위한 재활시스템을 국가가 나서서 진행하고 있는 국가도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도 이제라도 제대로 된 정보 축적과 공유 및 체계적인 제도 보완에 완치판정 후 5개월 반이나 지난 후에도 각종 후유증을 겪고 있는 저의 경험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