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 도쿄 번화가 한복판에 투명 화장실 화제

송고시간2020-08-19 17:27

댓글

공중화장실 인식 개선 프로젝트 일환

저명 건축가 반 시게루 디자인

문 잠그면 외벽 흐려져 안에서 판별 불가

일본 도쿄 시부야구 공원에 설치된 투명 화장실
일본 도쿄 시부야구 공원에 설치된 투명 화장실

['도쿄 화장실 프로젝트' 홈페이지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일본 도쿄 번화가 한복판에 투명한 공중화장실이 생겨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CNN방송은 최근 도쿄 시부야구 내 요요기 후카마치 소공원과 하루노오가와 커뮤니티 공원 2곳에 각각 투명 화장실이 설치됐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화장실은 외벽이 유리로 돼 있어 밖에서 안쪽의 변기와 세면대 등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구조다.

화장실이 비어있을 땐 유리가 투명한 상태를 유지하지만, 이용객이 안에서 문을 잠그면 벽이 흐려져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사생활 침해'를 막아준다.

밤이 되면 내부 조명이 켜져 화장실 전체가 등불처럼 빛난다.

해당 시설물은 공중화장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공익재단법인 일본재단이 기획한 '도쿄 화장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들어졌다고 CNN이 설명했다.

화장실 디자인은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일본 건축가 반 시게루가 맡았다.

그는 프로젝트 홈페이지에 "공중화장실, 특히 공원에 있는 화장실에 들어갈 때는 크게 두 가지가 우려된다"며 "첫째는 청결함이고, 둘째는 안에 다른 사람이 있는지 여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가 화장실을 이용할 때만 불투명해지는 외벽 덕분에 "사람들은 밖에서 화장실이 얼마나 깨끗한지, 다른 사용자가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CNN은 "화장실 안에서 봤을 땐 벽이 흐려졌는지 알 수 없다"며 "문을 잠그는 게 엄청나게 중요한 이유"라고 전했다.

일본재단은 시부야구와 협력해 구내 공중화장실 총 17곳을 이같이 개조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투명화장실 두 곳 외에도 3곳의 공중화장실이 보수를 마친 상태다.

사용자가 안에서 문을 잠그면 유리 외벽이 불투명해진다.
사용자가 안에서 문을 잠그면 유리 외벽이 불투명해진다.

['도쿄 화장실 프로젝트' 홈페이지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