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팩트체크] 민노총 집회 확진자를 광화문 집회 참가자로 둔갑?

송고시간2020-08-25 14:29

댓글

감염경로 조사때 '8·15 집회'로 적어내자 시청직원이 '광화문 집회'로 바꿔

"보신각 민노총 집회와 보수단체 광화문 집회 구별 못해 벌어진 일"

평택시장 "담당 공무원 단순 실수를 여당 단체장의 의도적 왜곡으로 몰아가 유감"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장선 시장이 이끄는 경기 평택시가 민주노총 집회 참석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광화문 집회 참석자'로 둔갑해 발표했다는 의혹이 25일 제기됐다.

정부와 여당이 민노총 집회로 인한 확진자는 은폐하고, 비난의 화살을 보수 단체의 광화문 집회로 몰아가기 위해 감염경로를 의도적으로 왜곡했다는 것이다.

광복절 광화문 집회
광복절 광화문 집회

[연합뉴스]

실제로 평택시는 지난 22일 40대 남성 확진자 A(평택 65번)씨의 정보를 공개하면서 감염경로를 '광화문 집회 참석자'라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광복절 서울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보수 단체의 광화문 집회가 아닌 민노총의 보신각(종각역) 집회 참가자였다.

평택시 등에 대한 취재결과 감염경로가 잘못 발표된 과정은 이랬다.

A씨는 확진 통보 후 평택시보건소 직원들로부터 기초 역학조사를 받는 과정에 추정 감염 경로에 대해 "광복절 집회에 다녀왔다"고 답했다.

22일 평택시장실에 올라온 쪽지보고
22일 평택시장실에 올라온 쪽지보고

[평택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에 보건소 직원들은 평택시장에게 A4 용지 한장 짜리 '쪽지 보고'를 하면서 추정 감염경로를 '8·15 집회 참가자'라고 기재했다.

그런데 이 문서를 전달받아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소통홍보관실에서 '8·15 집회'를 당연히 광화문 집회일 것이라고 판단하고 감염경로를 '광화문 집회 참석자'로 바꿔 기재하면서 논란의 실마리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통홍보관실 관계자는 "22일 당시에는 확진자 감염 경로가 대부분 광화문 집회였다"며 "8·15 집회 참석자라고 돼 있는 것을 보고, 그게 민노총 집회일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22일에는 평택에서 11명의 확진자가 있었고, 이 중 A씨를 제외한 4명이 광화문 집회 관련자로 분류됐다.

실수로 기재된 감염경로는 다음날 수정할 기회가 한 차례 있었으나 평택시는 이를 알아차리지 못했다.

A씨가 확진 다음 날인 23일 이어진 심층 역학조사에서 "광복절에 보신각에서 열린 집회에 다녀왔다"고 제대로 진술한 것.

하지만 보건소 직원들은 당시 광복절에 있었던 광화문 집회와 보신각 집회의 차이점을 몰라 평택시에 별도로 수정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평택시 관계자는 "최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격무에 시달리는 보건소 직원들은 광복절에 열린 광화문 집회와 보신각 집회의 차이점을 몰랐다"며 "이로 인해 소통홍보관실에 별도로 수정 요청을 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전했다.

왜곡 발표 의혹에 휩싸인 정장선 시장은 "확진자 발생 시 시장은 간략한 쪽지 보고만 받는 입장이어서 당사자의 정확한 정보도 모르는데 일부러 왜곡했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시에서 일부러 왜곡했다면 발표 직후 당사자에게서 항의가 올 텐데, 바로 드러날 거짓말을 왜 하겠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담당 부서 공무원의 단순 실수를 여당 지자체장의 의도적인 왜곡으로 몰아가는 것은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8·15 노동자대회…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8·15 노동자대회…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광복절인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8·15 노동자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8.15 kane@yna.co.kr

goal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