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의원 휴진율 5.8%…64개 응급의료센터 24시간 가동

송고시간2020-08-26 11:56

댓글

서울시, 수련병원 근무 여부 현장점검

[모멘트] 동네병원 휴진, 휴진, 휴진
[모멘트] 동네병원 휴진, 휴진, 휴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대한의사협회가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발하며 집단휴진에 들어간 14일 오전 부산 한 메디컬 빌딩 1층에 휴진 중인 의원이 안내되고 있다. 2020.8.14 [THE MOMENT OF YONHAPNEWS]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의사들이 26일부터 집단휴진에 들어간 가운데 서울에서는 동네 의원 506곳이 휴진을 신고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 시내 의원급 의료기관 8천756곳 가운데 5.8%인 506곳이 휴진하겠다고 신고했다.

시는 집단휴진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권역·지역 응급의료센터 등 64곳을 24시간 가동한다. 야간·휴일 진료 기관 40곳도 비상 진료 체제로 운영한다.

서울의료원·보라매병원·서북병원·은평병원·동부병원·북부병원·서납병원 등 시립병원 7곳은 내과·외과·소아과 등 필수 진료과목을 중심으로 외래진료를 오후 7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수도권 소재 수련병원에 근무하는 전공의와 전임의들에게 업무개시 명령을 내렸다. 서울시는 시내 전공의 등의 집단휴진 참여율을 약 70%로 파악하고 응급실과 중환자실부터 현장점검을 통해 근무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dad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