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TV조선 '아내의맛', 정동원에 '털 났냐' 질문…성희롱 논란

송고시간2020-08-26 15:52

댓글

문제 장면 삭제…"제작 과정에서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하겠다"

'아내의 맛' [TV조선 캡처]

'아내의 맛' [TV조선 캡처]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TV조선 '아내의 맛'이 미성년자 트로트 가수 정동원(13)에게 성적 수치심을 줄 수 있는 장면을 여과 없이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선 변성기 때문에 걱정이 된 정동원이 또 다른 트로트 신동 임도형(11)과 이비인후과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의사는 정동원과 임도형에게 이차 성징과 관련된 질문을 했고, 이 과정에서 음모가 자라냐는 의사의 직설적인 질문을 받고 부끄러워하는 정동원과 임도형의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이러한 내용을 VCR로 지켜보던 패널들도 당황하는 기색을 보였지만, '아내의 맛'은 미성년자에게 성적 수치심을 줄 만한 내용을 편집하지 않은 채 그대로 내보냈다.

또한, 제작진은 해당 장면을 고추 그림과 '으른(어른)미 장착'이라는 자막으로 우스꽝스럽게 포장하면서 시청자들의 빈축을 샀다.

이에 제작진은 26일 누리집과 포털에서 문제가 된 장면의 영상 클립을 삭제하고 "출연자에게 민감한 부분일 수 있다는 지적을 염두에 두고 앞으로는 제작 과정에서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