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비판 '시무7조 상소문' 청원…靑 "검토절차 후 공개 예정"(종합)

송고시간2020-08-27 11:33

댓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옛 상소문의 형태를 빌려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조목조목 비판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이 글이 게시판에 제대로 노출되지 않자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일부러 비공개 처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으나, 청와대는 "정상 절차에 따라 글의 공개 여부를 검토하는 단계"라고 해명했다.

실제로 청와대는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해당 글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진인 조은산이 시무 7조를 주청하는 상소문을 올리니 삼가 굽어살펴주시옵소서'라는 제목의 글에서 청원인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겨냥해 "집값이 11억원이 오른 곳도 허다하거늘, 어느 대신은 현 시세 11%가 올랐다는 미친 소리를 지껄이고 있다"고 직격하는 등 정부 정책 전반을 거세게 비판했다.

지난 12일 작성된 이 글에는 27일 오전 현재까지 4만6천여명이 동의했으나 게시판에는 공개처리가 돼 있지 않아 검색 기능으로도 글을 찾아볼 수 없다. 게시물을 보려면 연결주소(URL)를 직접 입력해야 한다.

그러자 일부에서는 '청와대가 의도적으로 숨긴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왔다.

다만 청와대는 정상 절차를 밟고 있으며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명예훼손 성격의 청원이나 중복청원 등이 많다는 지적이 제기돼 작년부터 100명 이상의 사전동의를 받은 글만 내부 검토를 거쳐 공개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며 "이번 청원 역시 현재 공개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토 후 공개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 측은 "일부 언론 보도처럼 청와대가 청원을 숨겼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보도 정정을 요청하기도 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