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 정도면 됐습니다…하루빨리 전공의 파업 멈춰야"

송고시간2020-08-30 15:23

댓글

"'대국민 정책에 의사들 허락 필요' 주장 납득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30일 전공의들이 집단 휴진 등 단체행동을 계속하기로 한 것과는 달리 "이 정도면 됐다"며 전공의들이 진료 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호소하는 게시글이 눈길을 끈다.

페이스북 '일하는 전공의' 게시글
페이스북 '일하는 전공의'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자신을 전공의라고 주장하는 익명의 작성자는 전날 페이스북 '일하는 전공의' 계정에 "환자들이 기다린다. 하루빨리 파업을 멈추어달라"고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작성자는 "의료 정책에 있어서 의사들 생각이 중요한 건 맞다. 그렇지만 (전 국민 중 일부인) 13만 의사들의 의견이 정책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 것이 옳은가"에 관한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흔히 말하는 '4대악 정책'에는 의사, 의대생, 의대 교수뿐 아니라 공공 의대 설립 예정인 남원에 거주하는 8만여 명의 주민, 첩약 구매를 원하는 국민, 한의사 등이 직접적으로 연관돼있고, 넓은 범위로는 세금을 내는 모든 국민이 이해 당사자"라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온 사회에 영향을 줄 정책에 대해 특정 이익단체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에 모두가 동의하지는 않을 거라고 지적했다.

작성자는 "의사가 의료 정책에 대해 일반 국민보다 더 잘 알고 있다고 하더라도, 사회 전체 입장에서 의사 수를 늘릴 때 의사의 의견을 참고하는 것을 넘어 허락이 필요하다는 것에 모두가 동의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의사증원 전면재논의 촉구하며 가운 벗는 전공의들
의사증원 전면재논의 촉구하며 가운 벗는 전공의들

(서울=연합뉴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지난 23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병원에서 전공의들이 의대 정원 확대 재논의 등을 촉구하며 의사 가운을 벗고 있는 모습. [건국대 전공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그러면서 "의료계가 원하는 대로 정부가 의협의 허락을 받아 합의안을 도출하는 건 전례 없는 일이고, 받아들여질 리 만무한 요구"라며 "이것이 받아들여지면 사회 전체의 혼란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집단행동이 의료계가 하나의 목소리로 정부를 움직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의사 단체행동'이란 이름으로 시작한 행동이 의대생, 전임의, 교수님, 일선 의사 등을 움직여 한목소리를 낸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를 설득해 '협의하겠다'는 말도 얻어냈다"며 "어떤 결론이 날지는 모르지만 '4대악 정책'에 제동을 걸어 이후 의료 정책에서도 의사의 의견이 중요할 것임을 충분히 알렸다"고 그는 강조했다.

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