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확진' 한화 선수들 원룸서 고기 파티…반주도 곁들여

송고시간2020-09-02 15:34

댓글

신정락 등 7명 서산 2군 훈련장 인근 숙소서 식사

방역당국 "당시 식사 자리서 감염 추정…누가 먼저 감염됐는지는 역학조사 중"

통제된 서산 한화이글스 2군 훈련장 클럽하우스
통제된 서산 한화이글스 2군 훈련장 클럽하우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산=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선수들이 동료 선수들과 숙소에서 식사를 겸한 술자리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일 충남 서산시에 따르면 한화이글스 투수 신정락과 육성군 투수 A씨가 지난달 28일 서산 2군 훈련장 인근 숙소인 원룸 옥상에서 동료 선수 5명과 함께 고기를 구워 먹으며 반주를 곁들였다.

서산 2군 훈련장에서 훈련하는 선수 중 60% 정도는 훈련장에 딸린 숙소에서 숙식하고, 나머지는 인근 원룸이나 오피스텔, 아파트를 임대해 생활한다.

신정락은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다음날 확진됐다.

이들은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 마련된 중부권·국제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신정락, A씨와 함께 식사한 나머지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이 함께 모여 식사한 날은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이었고, 충남에서도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권고가 내려져 있던 상태였다.

방역 당국은 신정락과 A씨가 당일 숙소 옥상에서 고기를 구워 먹을 때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중 누가 먼저 감염됐는지는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출입 통제된 한화이글스 2군 훈련장
출입 통제된 한화이글스 2군 훈련장

[연힙뉴스 자료사진]

서산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제대로 실천하지 않아 이런 불상사가 났다"며 "훈련할 때를 제외한 나머지 시간에 회식하거나 밀접 접촉하는 행사를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sw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