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천만원짜리 위반…호텔방 모여놀다 미 대학서 쫓겨난 학생들

송고시간2020-09-07 04:25

댓글

노스이스턴대, 코로나19 지침 어긴 1학년생 11명 학비 환불 없이 쫓아내

미 노스이스턴대
미 노스이스턴대

[위키피디아 캡처]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노스이스턴대 1학년 학생들이 임시 기숙사로 사용 중이던 호텔방에 모여 놀다가 4천만원이 넘는 학비를 날리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여 놀지 말라는 학교 측의 지침을 지키지 않은 탓이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NBC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 있는 노스이스턴대는 11명의 1학년생을 코로나19 수칙 위반으로 쫓아낸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최근 대학이 임시 기숙사로 쓰던 보스턴 시내 웨스틴 호텔의 객실 한 군데에 모여 놀다가 교직원에게 적발됐다.

대학 측은 이들에게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24시간 이내에 캠퍼스를 떠나라고 통보했다.

또 이들에게 3만6천500달러(한화 4천300만원)에 달하는 학비를 돌려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학생들이 봄학기에 돌아오는 것은 허용된다고 WP는 전했다.

대학 측은 성명에서 "마스크 착용과 파티 및 모임 금지, 거리두기, 손 씻기 등의 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이들은 모두를 위험에 처하게 한다"면서 "공중보건 수칙에 대한 협조와 준수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학은 이미 지난달 코로나19 수칙을 따르지 않는 학생들을 쫓아내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