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불륜에 성생활까지…범람 속 독해지는 부부 관찰예능

송고시간2020-09-12 08:00

댓글

"내밀한 이야기로 수위 높여…문제 해결 방향으로 가야 의미"

애로부부
애로부부

[채널A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셀리브리티(유명인사) 부부를 관찰하는 포맷의 예능이 주류로 자리 잡은 지 오래, 최근에는 더 '독한 맛'으로 무장해 차별화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

이를 두고 어쩔 수 없는 생존 전략이자 자연스러운 흐름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부작용을 우려하는 시선도 적지 않다.

최근 방송 중인 대표적인 부부 관찰 예능을 꼽자면 SBS TV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TV조선 '아내의 맛', 채널A '애로부부', JTBC '1호가 될 순 없어'가 있다.

'동상이몽2'는 방송 4년 차에 접어든 '원조' 격으로, 캐스팅을 통해 신선함을 유지하는 전략을 고수하고 있다. 시청률은 전성기 시절만은 못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5%대(닐슨코리아, 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유지하며 선방하고 있다.

최근에는 개그맨 김재우와 아내 조유리 씨가 출연해 유산으로 힘들었던 시간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화제가 됐고, 개그맨 박성광과 이솔이 씨의 결혼식도 전파를 탔다.

2018년 첫 방송 당시 '남다른' 제목으로 화제가 된 '아내의 맛'도 이제는 기성 예능이 됐다. 방송 초기부터 화제 몰이의 선봉장에 섰던 한중커플 배우 함소원-천화(陳華)의 스토리는 여전히 무궁무진하며, 방송 때마다 주요 포털 사이트 연예 뉴스란 메인을 장식한다.

이 밖에도 임신 5개월 차인 박은영 아나운서를 비롯해 '미스터트롯' 출연진까지 다양한 인물을 활용해 변주를 주고 있다. 시청률은 10%대로 화요일 예능 선두를 달린다.

1호가 될 순 없어
1호가 될 순 없어

[JTBC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논란이 되는 것은 나머지 두 프로그램이다.

지난 7월부터 전파를 탄 '애로부부'는 '19세 이상 시청가'를 걸고 안방극장에서 보기로는 파격적인 소재들을 가감 없이 다룬다.

개그우먼 조혜련의 동생이기도 한 배우 조지환이 아내 박혜민 씨와 출연해 "32시간마다 부부관계를 한다"고 밝힌 게 특히 논란이 됐다. 특히 박 씨는 고충의 내용을 세세하게 털어놔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두 사람의 사연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자, 제작진은 다시 한번 이들을 출연시키면서 후일담까지 내보냈다. 이 부부가 출연한 방송분은 3.0%까지 치솟으며 프로그램 자체 최고 성적을 냈다.

뒤이어 배우 최영완과 연극연출가 손남목 부부의 섹스리스 사연을 담은 회차도 시청률이 3.6%까지 올랐다.

지난 5월부터 방송한 '1호가 될 순 없어'는 유독 개그맨 커플 중 '이혼 1호'가 나오지 않는 이유를 탐구한다는 기치를 내걸었다.

초기 의도는 좋았지만, 최근 출연한 개그맨 김학래-임미숙 부부 편이 문제가 됐다. 임미숙이 남편의 외도와 도박 사실을 폭로하면서 그 때문에 자신이 공황장애를 앓았다고 고백한 것이다.

방송 후 김학래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와 이를 그대로 내보낸 제작진에 대한 비판도 커졌다. 그러나 논란이 화제로 이어지면서 시청률은 4~5%대를 유지 중이다. 이 밖에 이은형-강재준 부부 등은 젊은 층의 지지를 얻고 있다.

수위가 높아지면서 화제성과 시청률 두 마리 토끼를 쫓는 부부 관찰 예능에 대한 전문가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12일 "관찰 카메라 자체가 누군가의 사생활을 들여다보는 것인데, 그게 부부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오며 더 내밀한 것들을 다루고 수위가 높아진다"며 "그러나 이 부분이 어느 정도 허용돼야 하는지는 모르겠다. 너무 적나라한 부분을 무리하게 끄집어낸다는 비판도 제기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 부작용들이 우려되는 지점이 있다"며 "단순히 사생활을 들여다보는 게 아니라 솔루션(해결책) 같은 것을 더해 문제를 해결해주는 방향으로 간다면 의미가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도 "부부 관찰 예능은 기혼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기 때문에 인기가 늘 있고, 채널이 많아지면서 더 직설적이고 노골적으로 이야기해야 경쟁이 되는 시대가 돼버렸다"고 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