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영찬 "주호영이 메인? 카카오 들어오라 하라" 메시지 논란

송고시간2020-09-08 18:46

댓글

野 "포털에도 재갈·여론통제"…尹 "이낙연 연설과 형평성 문제"

카카오톡 뉴스 '주호영 연설' 관련 메신저
카카오톡 뉴스 '주호영 연설' 관련 메신저

8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이 카카오톡 뉴스에 실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뉴스에 대해 누군가와 메신저 대화를 주고 받고 있다. 2020.9.8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이 8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보도가 포털사이트 다음의 메인화면에 노출된 것에 불만을 표시하는 듯한 사진이 찍혀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오후 주 원내대표의 연설이 진행된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 의원이 누군가에게 텔레그램 앱으로 메시지를 보내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에는 윤 의원이 주 원내대표 발언 기사가 걸린 포털사이트 메인 화면을 캡처해 보내자 상대방이 "주호영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고 반응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에는 "이거 (다음의 모회사인)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라며 "카카오 너무하는군요. 들어오라 하세요"라는 윤 의원의 메시지도 찍혔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 의원은 동아일보 기자 출신이자 네이버에서 대외협력 담당 이사와 부사장을 거쳤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에서 "어제 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설을 보면서 카카오를 모니터링했는데, 메인페이지에 뜨지 않았다"며 "주 원내대표는 연설이 시작하자마자 기사가 떠서 형평성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예고된 여야 대표연설에 왜 이렇게 차이가 나는지 알아보라고 (의원실에) 얘기한 것"이라며 "이 사안을 정치적으로 끌고 가는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다. 내가 느끼는 부분에 대해 의견을 전달할 자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제는 포털에도 재갈을 물리려 하는 '권포(권력·포털) 유착'"이라며 "카카오를 국회에 초치하는 서슬 퍼런 민주당의 이면을 봤다. 언론 자유를 뿌리째 흔드는 공포정치"라고 맹비난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도 "충격이고 매우 유감이다. 뉴스 통제가 실화였다"며 "그동안 포털을 통해 여론통제를 시도했나. 청와대도 그리했나. 민주당은 당장 해명하라"고 몰아붙였다.

과방위에서도 윤 의원을 향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박성중 의원은 "한두 번 해 본 솜씨가 아니다"라고 했고, 황보승희 의원은 "카카오나 네이버가 집권 여당에 이런 식으로 불려간 게 몇번인지 방송통신위원장은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