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새끼 호랑이 데리고 쇼핑몰에…멕시코 달군 사진 한 장

송고시간2020-09-09 07:38

댓글

목줄 채워 개처럼 산책…위법 논란에 멕시코 당국 "조사 중"

멕시코 쇼핑몰에 나타난 새끼 호랑이
멕시코 쇼핑몰에 나타난 새끼 호랑이

트위터(@ZaiPorras) 캡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 쇼핑몰에서 한 여성이 목줄을 한 새끼 호랑이를 데리고 나온 모습이 포착돼 거센 논란을 불러왔다.

8일(현지시간) 일간 엘우니베르살 등 멕시코 언론에 따르면 최근 수도 멕시코시티의 한 쇼핑몰에서 찍힌 사진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사진 속에선 한 여성이 목줄을 채운 동물과 함께 서 있는데, 여성의 발 옆에 네 발로 서있는 동물은 개가 아니라 누가 봐도 영락없는 새끼 호랑이다.

이 사진을 처음 트위터에 올린 이용자는 "이 여성이 벵갈 호랑이를 자유롭게 산책시키고 있다"며 멸종위기종인 호랑이를 개인이 소유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속 여성은 이 트위터 게시물에 "불법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가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상에서는 호랑이와 같은 야생동물을 개인이 키울 수 있는지, 호랑이를 공개된 장소에 데리고 나와도 되는지에 대해 뜨거운 논란이 펼쳐졌다.

현지 매체들이 인용한 멕시코 환경당국의 규정에 따르면 멕시코에선 개인이 희귀 동물을 소유하려면 당국의 허가가 필요하다. 멸종위기종 등 개인이 소유할 수 없는 동물들이 정해져 있는데 벵갈 호랑이는 멕시코 당국이 정한 금지 동물이 아니라고 BBC 스페인어판은 설명했다.

아울러 해당 동물과 생태계 등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해 이러한 동물들은 제한된 공간에 머물도록 하고 야생에 풀어놓는 것은 금지하고 있다.

당국은 문제의 쇼핑몰 호랑이에 대해서 호랑이를 사들인 경위와 허가 취득 여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관할 구청은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을 쇼핑몰에 경고했다.

멕시코에서는 지난 2017년에도 한 남성이 허가 없이 키우던 벵갈 호랑이에 목줄을 채운 채 산책하다가 주민의 신고로 적발돼 당국에 압수된 일이 있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