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네이버, 포항공대 창업팀 출신 3D 애니메이션 스타트업에 투자

송고시간2020-09-09 09:50

댓글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 신규 참가팀 모집

[네이버 D2S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 D2S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네이버의 스타트업 양성조직 'D2SF'(D2 스타트업 팩토리)는 3D 애니메이션 기술 스타트업 '플라스크'(Plask)에 투자했다고 9일 밝혔다.

플라스크는 딥러닝 및 포즈 추출 기술을 활용해 영상 속 인물의 모습과 움직임을 3D 캐릭터 모션으로 구현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게임·애니메이션 등에서 캐릭터를 제작할 때 인물 모션을 캡처하고 후처리해 3D 모델에 적용하는 애니메이팅 단계는 고가의 장비와 상당한 시간·비용이 소요된다.

플라스크가 개발하는 솔루션은 이런 애니메이팅 과정을 자동화해 콘텐츠 제작 생산성을 높인다.

올해 말 베타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으로, 모바일 게임사 엔퓨전과 협업하며 신작 게임 개발에 시범 적용하고 있다.

플라스크는 포항공대 학생 창업팀으로 출발해 법인 설립 전인 지난해 12월 네이버 D2SF의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에 선정된 바 있다.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은 네이버 D2SF가 초기 기술 스타트업 성장을 위해 대학(원)생 기술창업팀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되면 약 6개월 인큐베이팅 기간에 네이버 임직원 멘토링, 기술창업가 멘토링, 기술개발 자금, 클라우드 인프라, 전용 업무공간 등을 지원받는다.

지난 8차례 공모전에서 44팀이 선정됐고 15팀이 법인 설립 및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플라스크, 모빌테크, 포자랩스, 제제듀, 네이버 웹툰에 인수된 비닷두 등 5팀은 네이버 D2SF가 직접 투자까지 했다.

네이버 D2SF는 9번째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 참가팀을 모집하고 있다. 11월 6일까지 네이버 D2SF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