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원 당선' 스리랑카 사형수, 교도소 외출받아 의원 선서까지

송고시간2020-09-09 15:15

댓글

정치권 논란…야당 의원들, 의원 선서 때 검정 숄 둘러 항의 표시

살인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은 스리랑카 의원 프레말랄 자야세카라(왼쪽)가 8일 선서를 위해 의회에 들어서고 있다. [AFP=연합뉴스]

살인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은 스리랑카 의원 프레말랄 자야세카라(왼쪽)가 8일 선서를 위해 의회에 들어서고 있다.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스리랑카의 사형수가 의회에서 의원 선서까지 강행해 현지에서 논란이 거세다.

9일 뉴스퍼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총선에서 승리한 여당 스리랑카인민전선(SLPP) 소속 의원 프레말랄 자야세카라는 전날 의회에 출석, 의원 취임 선서를 했다.

문제는 자야세카라가 지난달 살인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은 상태였다는 점이다. 그는 2015년 1월 라이벌 정당이 마련한 선거 행사장에서 한 사회운동가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출마 등록 이후 유죄 판결이 나오면 후보·의원 자격이 유지된다는 규정에 따라 그는 그대로 선거를 치렀고 당선까지 됐다. 그는 2001년부터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스리랑카 의회 역사상 살인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은 이가 당선된 것은 그가 처음이었다. 자야세카라는 이 판결에 대해 항소를 진행 중이다.

그는 지난달 20일 의회가 열리자 의원 직무를 이행하겠다며 교도소에 외출을 요청했다가 거부당했다.

이후 의회에서 의원 선서를 하게 해달라고 법원에 청원했고 이 요청이 받아들여지면서 그는 호위를 받으며 교도소를 나와 의회에 출석했다.

그러자 야당이 "(중범죄에 대해)부끄러운 줄 알아야한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자야세카라의 선서 때 항의 표시로 일제히 검정 숄을 목에 둘렀다.

한편, 지난 총선에서는 여당이 전체 225석 가운데 145석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뒀다.

스리랑카 정계는 현재 대통령(고타바야 라자팍사), 총리(마힌다 라자팍사)는 물론 내각 일부까지 라자팍사 가문 출신이 완전히 장악한 상태다.

프레말랄 자야세카라의 의회 선서에 항의해 8일 검은 숄을 두른 스리랑카 야당 의원들. [AFP=연합뉴스]

프레말랄 자야세카라의 의회 선서에 항의해 8일 검은 숄을 두른 스리랑카 야당 의원들. [AFP=연합뉴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