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통신비 지원, 통신사로 들어가 승수효과 없어"(종합)

송고시간2020-09-10 15:54

댓글

'반기 들었다' 취지 보도에 "보수언론 가짜뉴스"

이재명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10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13세 이상 전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을 일괄 지원하기로 한 데 대해 "영세 자영업자나 동네 골목의 매출을 늘려주는 효과는 기대하기 어려워 아쉽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민생위기 대응책과 관련해 "통신비는 직접 통신사로 들어가 버리니 승수 효과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저는 보편 지원이 맞다는 의견을 적극적으로 냈지만, 선별지원 결정이 났으니 당정청의 결정 사항을 열심히 집행을 해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을 두고 정부·여당에 대한 '차별화' 또는 '반기'로 해석하는 보도가 이어지자,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이재명의 정치사전에 차별화는 없다'는 제목으로 반박 글을 올렸다.

그는 "오늘 보수 언론들은 '(소비가 의무로 된 지역화폐가 아니므로) 통신비 지원 예산은 직접 통신사로 들어가 승수 효과가 없다'는 저의 발언을 왜곡해 '이 지사가 통신비 지원은 효과 없다며 정부·여당에 반기를 들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고 적었다.

이어 "통신비 지원은 통신사로 귀속돼 '승수 효과가 없다'고 한 객관적 사실 지적을 '효과 없다'는 비난으로 바꾸고 이를 다시 '정부 여당 반기'로 비트는 갈등 조장, 왜곡 편집은 가짜뉴스이자 대의민주주의 훼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대면이 강제되는 현 시국에서 통신비 부담을 느끼는 국민이 얼마나 많고 그 부담을 완화해주는 정책이 왜 효과가 없겠느냐"며 정부의 통신비 지원 방침을 지지했다.

이 지사는 "내부 갈등에 적전 분열은 적폐 세력이 간절히 원하는 일이니 차별화나 반기 드는 구태 정치로 그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6일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방침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뚜렷이 보인다"고 했다가 논란이 일자 "정부 여당의 최종 결정에 성실히 따를 것"이라며 수습에 나섰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