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찌 가문 상속녀 "어린 시절 계부가 성추행…친모는 은폐"

송고시간2020-09-10 22:31

댓글

캘리포니아 법원에 소송…"상속 포기해도 진실 밝힐 것"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명품 브랜드 구찌의 세계 진출을 이뤄낸 고(故) 알도 구찌의 손녀가 가족들이 숨기려고 했던 악몽을 공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구찌 가문의 상속녀 알렉산드라 자리니(35)가 캘리포니아 법원에 계부 조지프 루팔로에게 어린시절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자리니는 소장에서 친모인 패트리샤 구찌와 외할머니 브루나 팔롬보는 계부의 성적인 학대를 방조하거나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자리니에 따르면 성적 학대는 6세 때부터 시작돼 10대 시절까지 계속됐다.

프린스나 어스, 윈드 앤드 파이어와 같은 대중음악계의 스타들의 매니저였던 계부는 정기적으로 자리니의 침대 위로 접근해 몸을 만졌다. 자신의 신체 부위를 노출하는 행위를 하기도 했다.

친모인 패트리샤가 자리니를 폭행하면, 계부가 나타나 폭행을 말린 뒤 자리니의 몸을 만지는 식의 추행도 있었다.

외할머니 팔롬보는 계부의 성적 학대행위에 대해 "비밀을 지키고,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말라"고 당부했다는 것이 자리니의 주장이다.

자리니가 계부의 성적 학대 사실을 공개하고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계획을 알리자 친모와 외할머니는 구찌 가문의 상속 자격을 박탈하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리니는 NYT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이번 소송에서 이긴 뒤 금전적으로 배상을 받더라도 상속으로 받을 수 있는 금액보다는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호사 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아동 성학대 방지를 위한 재단 설립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찌 가문은 1993년 자리니의 외당숙인 마우리치오 구찌가 지분을 매각하면서 브랜드 경영에서 손을 뗐다.

한편 유명 감독인 리들리 스콧은 구찌 가문의 내분과 이혼한 전처에게 청부살인을 당한 마우리치오 구찌 전 회장의 이야기를 영화로 제작 중이다.

구찌 가문이 설립한 명품 브랜드 구찌 매장
구찌 가문이 설립한 명품 브랜드 구찌 매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