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숙한 한국·필리핀 네티즌…인종차별 발언 갈등 봉합

송고시간2020-09-11 14:43

댓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 국민에게 인종차별적 표현을 한 사람은 소수입니다.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감사합니다. 우리도 무례했던 것에 대해 용서를 구합니다."

최근 필리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플루언서의 욱일기 문신 실수와 관련해 일부 한국 네티즌이 필리핀 국민에 대해 인종차별적 비난을 해 필리핀 네티즌이 발끈한 일과 관련, 양국 네티즌이 주고받은 대화다.

성숙한 한국 네티즌들이 발 빠르게 사과하고, 필리핀 네티즌들이 화답하면서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11일 주필리핀 한국문화원 등에 따르면 이번 일은 필리핀 SNS 인플루언서인 벨라 포치(19)가 지난 6일 자신의 왼쪽 팔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문신을 한 영상을 SNS에 올리면서 시작됐다.

논란이 된 필리핀 SNS 인플루언서 욱일기 문양 문신
논란이 된 필리핀 SNS 인플루언서 욱일기 문양 문신

[마닐라 블루틴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를 본 한국 네티즌들이 반발했고, 벨라는 욱일기의 역사적 배경을 몰랐다면서 즉각 사과하고 문신 제거를 약속했다.

그러나 일부 한국 네티즌이 "가난한 필리핀인은 작고 못 배워서 무식하다"는 등 인종차별적 비난 댓글을 달자 이번에는 필리핀 네티즌들이 발끈했다.

"#ApologizeKorea(한국, 사과하라)", "#CancelKorea(한국을 취소하라)" 등의 해시태그가 수십만건 달렸고, 일부는 한국에서 겪었던 차별대우를 언급하며 반격하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산하는 듯했다.

이 같은 소식이 9일 국내에 알려지자 성숙한 한국 네티즌들이 발 벗고 나섰다.

한 네티즌은 "#SorryToFilipinos(필리핀 국민에게 미안해요)"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일부 한국 네티즌의 인종차별적 발언을 대신 사과했고, 같은 해시태그를 단 사과글이 SNS에 잇따라 올라왔다.

덕분에 이 해시태그가 10일 한국과 필리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상위권에 올랐고, 11일 오전까지 4만1천건 이상 공유됐다.

성숙한 한국·필리핀 네티즌들의 사과와 화답
성숙한 한국·필리핀 네티즌들의 사과와 화답

(하노이=연합뉴스) 최근 필리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플루언서의 욱일기 문신 실수와 관련해 일부 한국 네티즌이 필리핀 국민에 대해 인종차별적 비난을 해 필리핀 네티즌이 발끈한 일과 관련, 양국 네티즌이 서로 사과하고 화답하는 트위터 글들. [주필리핀 한국문화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자 필리핀 네티즌들이 화답했다.

한 누리꾼은 "한국인들에게 무차별적 악성 댓글을 단 필리핀 사람들을 대신해 사과한다"면서 "#SorryToKoreans(한국인들에게 미안해요)"라는 해시태그를 달았고, 같은 해시태그가 줄을 이었다.

주필리핀 한국문화원 관계자는 "자칫 한국과 필리핀 간의 갈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온라인 소동이 양국 네티즌들의 성숙한 대응 덕분에 훈훈하게 마무리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