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술애호가' 방탄소년단 RM, 미술책 보급에 1억원 기부

송고시간2020-09-14 07:15

댓글

생일 맞아 선행…국립현대미술관 통해 도서관 등에 4천권 보급

국립현대미술관이 기획한 베네치아의 윤형근 전시를 관람하는 RM [출처 BTS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현대미술관이 기획한 베네치아의 윤형근 전시를 관람하는 RM [출처 BTS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미술 애호가로 알려진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본명 김남준·26)이 미술계에 1억원을 쾌척했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RM이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RM은 자신의 생일 9월 12일을 기념해 미술책 읽는 문화가 확산하고 청소년들이 예술 감수성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후원했다고 미술관은 설명했다.

RM의 기부금은 미술 서적 보급에 쓰인다.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도록 및 한국 작가 도록 등 총 4천권을 제작해 다음 달 전국 400곳 공공도서관 및 도서 산간지역 학교도서관에 기증하고, 일부는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책방에 비치한다.

도서는 김환기, 이중섭, 변월룡, 유영국, 박래현, 윤형근, 이승조 등 한국 작가 도록 7종과 '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작',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시 도록 중 1권을 묶은 한 세트 8권으로 구성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RM 씨가 평소 영감과 휴식을 얻은 미술 분야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히며 본인이 책을 통해 미술을 더 깊게 이해하는 것처럼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미술을 접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와 기쁘고 놀랐다"고 말했다.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2주 연속 1위를 차지한 BTS의 리더 RM은 그동안 한국 미술에 남다른 관심을 드러내며 선한 영향력을 미쳐왔다.

진지한 태도로 미술을 대하는 모습을 보여온 그는 실제로 한국미술에 상당한 지식과 안목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RM은 바쁜 일정에도 전국 미술관과 갤러리, 아트페어 등을 방문해왔다. 생일인 지난 12일에도 서울 종로구 소격동 국제갤러리에서 에이스트릭트의 대형 멀티미디어 설치작업 'Starry Beach'를 감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그가 다녀간 전시는 화제가 되며 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미술계는 'RM 효과'로 국내외 BTS 팬들이 전시장을 찾고 한국 미술에 관심을 가지길 기대하며 반겨왔다.

BTS는 미술과 협업한 대형 프로젝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올해 초 BTS의 예술 철학에 공감하는 작가들이 참여한 글로벌 현대미술 전시 '커넥트, BTS'가 세계 5개 도시에서 열렸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이승조 전시를 관람하는 RM [출처 BTS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이승조 전시를 관람하는 RM [출처 BTS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doub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