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미애, 아들 말하다 울컥…"엄마역할 제대로 못해"

송고시간2020-09-14 15:25

댓글

자세 낮추며 '청탁 의혹' 조목조목 반박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과 관련해 "병원에 입원하거나 아파도 제가 병문안도 가보지 못했다"며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해 준 적이 없는 아들"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이가 어릴 때부터 '공인의 아들'로 돼 있어서 아이는 거의 모든 문제를 거의 스스로 해결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엄마의 상황을 이해하길 제가 일방적으로 바란다"며 관련 발언을 이어가다가 목이 잠긴 듯한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전날 "아들의 군 복무 시절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하다"고 사과한 추 장관은 이날 자세를 낮추며 관련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 글에 대해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을 자세히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나, 국민들이 코로나로 힘든 상황에서 더 불편을 느끼는 점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돼 심경을 밝힌 것"이라고 재차 말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한 당직 사병이 허위진술을 했다는 주장이 나온 데 대해선 "제보자인 사병이 일방적으로 오해를 하거나 억측을 하지 않았나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추미애, 아들 말하다 울컥…"엄마역할 제대로 못해" - 3

추 장관은 아들의 후반기 교육 수료식 때 군 관계자가 추 장관 남편과 시어머니를 앉혀놓고 청탁을 만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자대배치는 현장에서 난수 추첨으로 이뤄져 청탁 개입 소지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90세 연세인 시어머니가 손자를 보고 싶어 아픈 상황에 간신히 갔는데, 그런 분을 상대로 40분간 청탁을 하지 말라고 훈계를 했다는 것 자체가 반인륜적이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역병 선발 청탁 의혹에 대해서도 "스포츠경영학을 공부했고,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아이다. 굳이 청탁할 이유가 없다"며 "제 아이인 줄 먼저 알아보고 군이 방식을 바꿔 제비뽑기로 떨어뜨렸다는 사실도 이번에 알았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나경원 전 의원 고발사건,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부인 사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사건을 거론하며 '윤석열 총장의 수사의지가 강력한데 장관이 만류하나'라고 묻자 추 장관은 "제가 수사 의지를 본 적이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아들 군복무 관련 예상 질문 확인하는 추미애
아들 군복무 관련 예상 질문 확인하는 추미애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아들 서모씨의 군복무와 관련한 예상 질문과 답변을 확인하고 있다. jeong@yna.co.kr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