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협 최대집회장 "의대생 단체행동중단 지지…상처 안긴것 사과"

송고시간2020-09-14 18:47

댓글

의협, 의대생 국시 구제책 요구 나서나…앞서 수차례 언급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의대생들의 단체행동 중단에 지지를 보내며 이들에게 거듭 사과했다.

최 회장은 14일 의협 회원들에게 서신을 보내 "의협은 학생들의 (단체행동 중단) 결정을 전적으로 존중한다"면서 "대정부 단체행동과 협상 과정에서 젊은이들 마음에 상처를 안긴 것은 의협 회장인 저의 부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국의대교수협의회와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가 함께 구축하기로 한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에도 힘을 보태겠다"며 "이미 의협 의료정책연구소가 고문의 자격으로 함께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의대생 국시거부 잠정 유보…고사장 향하는 의대생
의대생 국시거부 잠정 유보…고사장 향하는 의대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에 반대해 의사 국가고시 거부에 나섰던 의대생들이 강경 입장을 한풀 꺾으면서 이들의 재응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응시생이 고사장인 서울 광진구 국시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9.14 jjaeck9@yna.co.kr

또 "여당과 정부가 약속을 충실하게 이행하도록 철저히 감시하며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언제든 다시 단호하게 나설 준비도 함께하겠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우리의 분열로 정부가 약속 이행의 부담에서 벗어났던 전례가 있기 때문에, 이를 극복하려면 하나가 돼야 한다"면서 의료계의 통합을 촉구했다.

의협은 앞서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구제책을 마련해 재응시가 가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수차례 밝혀 왔다.

의협은 지난 7일 성명을 내고 "일방적인 의료정책에 대한 정당한 항의였던 의대생의 국시 거부에 대해서는 마땅히 구제책이 마련돼야 한다"면서 "정부·여당과의 합의가 의대생과 전공의 등 학생과 회원에 대한 보호와 구제를 전제로 이뤄진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