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봉쇄 4단계 호주 멜버른 폭발 직전…"북한보다 더 가혹"

송고시간2020-09-15 16:15

댓글

사실상 반년째 봉쇄…야간 통금 어기면 벌금 140만원

주말 항의 시위에서 80명 넘게 체포

정부 입국 제한으로 귀국 막힌 재외국민 수만명

지난 13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주민들이 장기간 유지되고 있는 봉쇄령에 항의하는 시위에 나섰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주민들이 장기간 유지되고 있는 봉쇄령에 항의하는 시위에 나섰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호주 멜버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엄격한 봉쇄가 반년째 지속하며 주민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현지에선 호주 당국이 북한이나 중국의 공산 정권보다 더 가혹하다는 비판까지 나온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빅토리아주 수도인 멜버른은 앞서 지난 3월 말부터 5월 24일까지 쇼핑센터, 식당, 극장,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을 폐쇄했다.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자 7월 초부터 엄격한 '3단계 봉쇄'를 재개했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출퇴근을 비롯해 식료품 구매와 의료서비스, 돌봄 서비스와 운동 등의 목적 외에는 외출이 제한됐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자 지난달 2일부터는 야간통행 금지 등을 골자로 하는 더 엄격한 4단계 봉쇄에 돌입했다.

주민들은 필수적 업무를 수행하거나 외부 돌봄이 필요하지 않은 한 오후 8시∼오전 5시에 외부 이동이 금지됐다. 적발되면 1천652 호주 달러(약 143만원)에 달하는 벌금을 내야 한다.

4단계 봉쇄령에 따라 주민들은 자택에서 5km 이상 벗어나는 것도 금지됐다.

이 조치는 향후 2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가 5명 이하로 줄어들지 않는 이상 10월 말까지 유지된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장기간 봉쇄령에 지친 멜버른 주민들이 항의 시위에 나섰다가 체포되는 모습
지난 13일(현지시간) 장기간 봉쇄령에 지친 멜버른 주민들이 항의 시위에 나섰다가 체포되는 모습

[AFP=연합뉴스]

멜버른 소재 스윈번 공대 로스쿨의 미르코 바가릭 교수는 멜버른이 사실상 6개월째 봉쇄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니얼 앤드루스 빅토리아주 총리가 중국과 북한의 공산 정권보다 더 혹독하게 주민들을 대하고 있다며 "오직 빅토리아주만 주민들을 가둬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주 정부가 확산세를 진정시키기 위해 그 어떤 위험일지라도 무조건 감수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장기간 봉쇄에 지친 시민들은 항의 시위에 나섰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전날 멜버른 경찰은 당국의 자택 격리 지침을 어기고 시위에 나선 주민 70여명을 체포했다.

이날 시위에는 약 250명이 참여했다. 하루 전에도 봉쇄령에 항의하는 시위자 14명이 체포됐다.

한편 호주 정부의 입국자 제한 조치가 이어지고 있어 현재 수만 명에 달하는 재외국민이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CNN방송이 전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7월 13일 입국자 수를 한 주에 4천명 이하로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두 달째 이어지고 있는 이 조치에 따라 호주행 항공편이 여러 차례 취소되거나 연기됐고 티켓값은 치솟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호주 외교통상부(DFAT)는 지난 7월부터 입국을 희망한다고 신청한 재외국민이 2만5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10만명에 달할 것으로 항공업계는 보고 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