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낙연, 엄중에 신중…秋 엄호하고 尹 제명론에 선긋기

송고시간2020-09-16 15:18

댓글

이상직·김홍걸은 윤리감찰단에 넘겨 …이해찬과 대조적

'이낙연표 원칙주의' 해석…"단호함이 필요한 시기인데" 뒷말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주시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9.1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의혹에 이어 윤미향 이상직 김홍걸 의원 거취 대응에서도 그 특유의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 대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역할을 할 것"이라며 "부정부패, 젠더 폭력 등의 문제를 법적, 도덕적, 윤리적 관점에서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찰단이 당 구성원의 윤리를 확립하고 당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설된 윤리감찰단은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책임론이 불거진 이상직 의원, 재산 축소 신고 논란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윤미향 의원은 검찰 조사가 끝나 기소된 만큼 조사 대상에서 제외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윤 의원과 관련해 "당은 무겁고 송구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사퇴 권고' 여부에는 "법원 판단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며 일단 선을 그었다.

윤리감찰단은 이 대표가 당 대표 선거 과정에서 공약했던 내용이다.

이번 사안들을 윤리감찰단에 일단 넘긴 것은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여론 악화만을 이유로 의원들의 거취를 결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앞서 이 대표는 추 장관의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당 소속 의원들의 노력으로 사실관계는 많이 분명해졌으나 더 확실한 진실은 검찰 수사로 가려질 것"이라며 엄중한 태도로 야당의 정치공세 중단을 촉구했다.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주시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9.16 jeong@yna.co.kr

당 관계자는 "이 대표는 중심을 잡고 사안에 대응하는 스타일"이라며 "말과 행동의 앞뒤가 맞아야 하므로 원칙적인 잣대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내에선 이들 의원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계속 확산하는데 신속하게 거취 문제를 결단하지 않는 것은 당의 정치적 부담을 높인다는 우려도 나온다.

윤리감찰단, 윤리심판원 등의 절차를 거치더라도 결국 이 대표의 정치적 결단의 영역인데 그 시기가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선 지도부가 제명 등의 조치를 결단하고 이후 결백이 입증된 의원을 복당시키는 방안도 거론된다.

한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혹시라도 팔이 안으로 굽는다면 국민의 신뢰를 잃는 일"이라며 "검찰, 선관위 판단이 나오기 전까지는 정치적, 도덕적 판단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한 초선 의원은 "이미 사실로 드러난 부분들도 있지 않나"라며 "얼마든지 정치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문제인데, 단호함이 필요한 시기 같다"고 말했다.

국민정서와 맞물린 악재에 대한 이 대표의 신중 기조는 전임자인 이해찬 전 대표와 대조적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21대 국회 개원전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양정숙 의원이 비리 논란에 휩싸이자 제명 처분했다. 이 전 대표 재임 중 손혜원 전 의원은 언론의 목포 땅 투기 보도로 여론이 들끓자 자진 탈당한 바 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