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8·15 집회 주최측 "개천절에 광화문서 1천명 모이겠다"(종합)

송고시간2020-09-16 15:57

댓글

경찰 "내일 중 주최 측에 집회 금지 통고 전달"

8·15비대위, 광화문에서 1천명 규모의 개천절 집회 예정
8·15비대위, 광화문에서 1천명 규모의 개천절 집회 예정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9.16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문다영 기자 = 지난달 광화문 집회를 주최한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이 10월 3일 개천절에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정부가) 10월 3일에 더 큰 목소리를 낼 국민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광복절 집회에 참가한 보수단체가 주축이 돼 결성됐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우리는 단호하게 이 정권과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오늘 집회 신고를 한다"며 "국민에게 (정부의) 정치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집회 참가인원 전원은 방역 수칙에 따라 앞뒤 2m의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모두 착용하며 소독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천절 집회는 사랑제일교회와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우리의 투쟁은 문재인 정권이 퇴진할 때까지 계속된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자유민주국민운동은 10월 3일 세종로소공원 앞 인도 및 3개차로에 1천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내일 중 주최 단체 측을 만나 집회 금지 통고 공문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집회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서울 전역에 내려져 있는 '10인 이상 집회금지' 조치를 10월 11일 자정까지 연장했다.

xing@yna.co.kr, zero@yna.co.kr

8·15비대위 개천절 집회 신고서 제출
8·15비대위 개천절 집회 신고서 제출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오른쪽)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민원실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2020.9.16 ji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