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이테크 플러스] 영지버섯의 새로운 항염증 효과 발견…아토피·건선 등 치료기대

송고시간2020-09-17 12:00

댓글

KIST 김호연 박사 "영지버섯 추출물 가노데릭산, 피부 염증질환 치료 효과 확인"

"영지버섯 항염증·항당뇨·항산화 효과 극대화 추출 조건 확인, 특허 출원"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 스마트팜융합연구센터 김호연 박사팀이 영지버섯 추출물에서 새로운 항염증 효과를 발견하고, 항염증·항당뇨·항산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건조·추출 조건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추출 조건에 따른 영지버섯의 항당뇨·항산화·항염증 효과 극대화
추출 조건에 따른 영지버섯의 항당뇨·항산화·항염증 효과 극대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지버섯은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 등에서 오랜 기간 약용으로 사용돼 왔으며, 특히 기능 성분인 가노데릭산은 세포의 면역기능 증진에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딱딱한 질감 때문에 분말 또는 액상 형태로 섭취해왔는데, 장시간 건조하거나 80℃ 이상 고온에서 추출하면 유효성분이 파괴되는 문제점이 있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영지버섯의 항염증, 항당뇨, 항산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건조 및 추출 조건을 찾아내고, 60℃에서 열풍 건조된 영지버섯에서 추출된 가노데릭산이 우수한 항염증 작용을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들은 영지버섯의 유효성분 파괴를 줄이고 효능을 높이기 위해 영지버섯을 다양한 온도와 시간 조건에서 건조한 다음 유효성분을 추출했다.

그 결과 60℃에서 열풍 건조된 영지버섯에서는 다양한 가노데릭산 중 부틸가노데릭산A, 가노데릭산G, 가노데릭산B 등이 많이 추출돼 항염증에 높은 효과를 보였고, 영하 50℃에서 동결건조된 영지버섯에서는 다당류 및 가노데릭산F 등이 많이 추출돼 항산화 ·항당뇨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지버섯의 피부 세포 항염증 활성 메커니즘
영지버섯의 피부 세포 항염증 활성 메커니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특히 열풍 건조된 영지버섯의 추출물을 염증이 유발된 피부 각질세포에 적용한 결과 피부 염증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피부 항염증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 추출조건을 밝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확인한 건조 및 추출 방법에 대한 특허 출원을 마쳤으며, 제조 방법이 항산화·항당뇨·항염증 활성에 미치는 영향을 밝힌 이 연구 결과를 향후 영지버섯 가공품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호연 박사는 "건조·추출 방법에 따라 영지버섯 효능이 달라지므로 활용 목적에 따라 건조 방법을 적절히 선택해야 한다"며 "이 연구 결과가 영지버섯의 활용성을 높이고 추후 건선, 아토피 등 피부 염증성 질환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식품 화학'(Food Chemistry) 최신호에 게재됐다.

KIST 김호연 박사
KIST 김호연 박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cite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