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秋아들 의혹제기' 신원식·예비역 대령·당직사병 고발돼

송고시간2020-09-17 11:30

댓글

시민단체 "추 장관과 아들 명예훼손·왜곡보도 일으켜 언론 업무방해"

녹취록 공개하는 신원식 의원
녹취록 공개하는 신원식 의원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이달 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역 시절 병가 및 연가 사용과 관련한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시절 특혜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과 당시 군 관계자 등이 추 장관과 아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언론이 왜곡된 사실을 보도하도록 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17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 의원을 비롯해 전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인 이철원 예비역 대령, 당직사병 현모씨와 국민의당 이균철 경기도당 위원장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언론기관에 대한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사세행은 "신 의원은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서씨의 병가 및 휴가 처리와 관련해 억측과 과장 위주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정치공세를 펼쳤다"며 "추 장관과 그 자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은 물론 악의적인 언론 보도의 빌미가 돼 여론이 왜곡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전 대령은 서씨의 자대 배치 및 올림픽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청탁이 있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며 "이는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 식의 허위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현씨는 서씨 휴가 처리가 특혜라고 주장했지만, 같은 중대에 근무했던 동료 등의 반박 증언을 통해 발언의 사실성과 폭로 동기에 의문이 제기됐다"며 "그 역시 가짜뉴스에 가까운 허위 주장을 핀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씨는 서씨의 미복귀 및 군무이탈 논란이 불거진 2017년 6월 25일 당직 근무를 선 인물로, 서씨의 특혜 휴가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이 단체는 이 위원장에 대해서는 '서씨처럼 휴가 처리를 한 사례가 단 한 번도 없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군 기록상 유사한 휴가 처리 사례가 존재하고, 국방부 발표대로 규정상 특혜가 아니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사세행은 특혜 의혹에 대해 "국민들의 건전한 상식에 기초하더라도 어렵지 않게 판단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국민적 염원인 검찰개혁을 주도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을 직전 장관처럼 낙마 시켜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불순한 정치공작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래픽] 추미애 장관 아들 군복무 관련 의혹 주요 일지
[그래픽] 추미애 장관 아들 군복무 관련 의혹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국방부와 육군본부 직할부대인 정보체계관리단을 압수수색 중이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군 중앙서버에 2015년 이후 국방부 민원실에 걸려온 모든 음성 녹취파일이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