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2015년 이후 최고

송고시간2020-09-17 10:46

댓글

부동산114 조사…8개월 만에 5.9% 올라

전세 매물 부족으로 추가 상승 가능성 커

올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2015년 이후 최고
올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2015년 이후 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이 2015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민간 시세 조사업체 부동산114가 실제 전세 계약과 회원 중개업소를 통해 받은 적정 시세, 자체 조사 등을 종합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작년 말보다 5.9% 상승했다.

이는 8개월 동안의 상승률이지만 과거 연간 상승률과 비교해도 2015년 이후 가장 높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연간 상승률은 2015년 16.9%를 기록한 이래 2016년 4.7%, 2017년 4.1%, 2018년 1.9%, 2019년 2.5%를 나타냈다.

올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2015년 이후 최고 - 2

부동산114는 "(서울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8월까지 16개월째 꾸준한 오름세가 이어졌다"며 "특히 올해는 전세 매물 부족으로 전통적인 비수기인 7, 8월에도 전셋값 상승 폭이 커지면서 상승세가 계속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가을 이사가 한창인 점을 고려하면 올해 전셋값은 당분간 고공행진이 이어질 전망"이라며 "새 임대차법과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인해 재계약 위주로 전세 시장이 움직이는 상황에서 사전청약 대기 수요까지 가세한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부동산114는 2010년 이후에는 가을 이사 시기로 분류되는 9∼11월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대부분 1% 이상 상승했다고 밝혔다.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들며 전세 시장이 불안했던 2013년과 2015년은 이 시기에 각각 4.1%, 3.5% 뛰었다.

또 전셋값이 가장 안정됐던 2018년에도 0.6% 올랐다.

올해 가을은 전세 매물 부족으로 최근의 상승세가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커 작년 가을(1.3%)보다 높은 상승 흐름이 예상된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 물건이 줄어드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전세 수요는 늘어나는 상황이어서 상승세가 올해를 넘어 내년까지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