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추미애 엄호…안중근 비유에는 "오버했다" 자성

송고시간2020-09-17 11:40

댓글

홍익표 "김종인도 개천절집회를 3·1운동에 비유…서로 자제해야"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논란에 방어막을 높이 쳤다.

다만 전날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것에 대해서는 "과도한 것은 자제하자"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차에 타는 추미애 장관
차에 타는 추미애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6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종민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국방부 연대통합행정망 기록을 보면 추 장관 아들이 규정에 어긋나지 않았다는 것이 입증된다"며 "전화 휴가 연장 기록이나 경험담도 많기에 논쟁할 필요가 없는 사실관계"라고 주장했다.

우상호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문제의 본질은 '아프지도 않았는데 거짓으로 병가를 내고 특권적인 휴가를 썼느냐'"라며 "추 장관 아들은 아팠고, 수술과 치료를 받아 휴가가 연장된 사실관계가 확인됐다"고 했다.

홍익표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추 장관이 법적으로 책임질 문제가 있으면 책임을 지고, 법적인 문제는 없지만 국민이 보기에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면 정치적 책임을 추 장관과 정부 여당이 지는 것이다. 지켜보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의혹을 주도적으로 제기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에 대해선 "국회의원이 되기 전 집회에서 대놓고 국가 전복을 이야기한 분"이라며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전광훈 등 극우세력을 끊어내려면 출당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정부 질문하는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
대정부 질문하는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논평에서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하며 옹호하 것에 대해선 비판과 우려가 나왔다.

강창일 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한민국 군대 갔다 온 사람은 전부 안 의사라는 얘기"라며 "오해라기보다는 오버, 즉 지나쳤다"고 비판했다.

홍익표 의원도 "바람직한 것은 아니라 사과하고 수정을 했다"며 "그런데 그런 식으로 하면 김종인 위원장도 개천절 집회를 3·1 운동에 비교했다. 과도한 것은 서로 자제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